칼럼
  • 탑4를 향한 경주 : 에메리는 오바메앙을 짝과 함께 써야한다.
  • AS로마치킨가츠동 | IP 219.255.***.43 | 조회 183 | 추천 4 | 작성일 2019-03-27 14:34:40 | 이 게시물을 신고합니다. 신고하기
  • ?

     출처 :https://www.premierleague.com/news/1111077 

     

    프리미어리그 공홈에서 현재 탑4진입을 두고 경쟁하는 4팀, 맨유 아스날 토트넘 첼시를 두고 

     

    간단한 칼럼을 썼습니다. 

     

    글쓴이는 프리미어리그 공홈에 전술전문 칼럼니스트이며 전 축구선수Adrian Clarke입니다.


    칼럼 순서는 순위순이고 이번에는 아스날입니다

     

     

    거너스들은 탑4안에 들면서 리그 레이스를 끝낼 수 있는 적절한 모멘텀을 얻었다. 허나 완전히 성공하기 위해서는 피에르 에메릭 오바메앙이 이번시즌 컨디션이 빨간 상승장을 유지하며 시즌을 마무리해야한다.

     

    오바메앙은 현재 리그 17골로 아스날의 최다 득점자이다.

     

    허나 오바메앙은 시즌내내 더 많은 골을 넣을 수 있었다.

     

    19번의 결정적 기회를 놓쳤고 이는 경쟁자들 보다 많고 2위인 칼럼 윌슨과 모하메드 살라보다 더 4개나 높은 통계치이다.

     

    그렇다면 박스안에서 좋은 위치를 잡아내는 스트라이커로서, 과연 오바메앙은 쓰레기인가?

     

    내 생각에는 그건 좀 극단적이고 불공평하다고 본다.

     

     

     

    Taking his chances

     

    시즌 전체 통계로 오바메앙은 30.4% 슈팅대비 골전환율을 가지고 있고 다른 득점왕 경쟁자들보다 높은 수치이다.

     

    적절한 기회를 기다리며 기회가 왔을시 슛하거나, 혹은 달리거나 아니면 박스안에서 하는 많은 작업들을 보면 오바메앙은 엄청나게 효율적인 선수이다.

     

    오직 아구에로만이 한골당 걸리는 시간에서 오바메앙보다 앞서는 유일한 스트라이커이다.

     

    ?


    Playing to his strengths

     

    전술적 관점에서 오바메앙은 제한적인 역할을 밖에 안되는 선수이기도 하도, 허나 그것만으로도 차이를 만들어내는 선수이기도 하다.

     

    그렇기에 오바메앙은 측면 공격수로 서면서 안쪽으로 파고들거나 혹은 알렉산드로 라카제트와 같은 뛰어난 선수와 함께 투톱을 세우는 것이 효율적인 선수이다.

     

    29살 공격수는 적 뒷공간에 위협을 가하며 운동량을 보여주지만 연결고리로서는 좋은 퀄리티를 보여주지 못했다.

     

     

    Benefiting as a pair 

     

    정말로 투톱 중 한명으로 기용되는 경우는 꽤나 적었지만 오바메앙이 투톱으로 뛸 때 기록을 보며 놀라운 성과를 보여준다.

     

    원톱으로 뛸때에는 위치할 수 없는, 어쩌면 남들 눈에 보이지 않는 지역에서 라카제트가 어그로를 끄는 사이에 득점을 하는 모습을 보고 있으면 정말 행복해보인다.

     

    아래 통계치를 보자, 가봉국가대표선수인 그는 피치에서 투톱으로 뛸 때 더 좋은 골들을 보여준다.

     

    모든 대회 통틀어 지난 두경기에서 맨유와 스타드렌을 만났고 그들 상대로 매우 휼륭한 승리를 거두었다. 그때 우나이 에메리는 3412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오바메앙과 라카제트 뒤에 창의성있는 외질을 대장으로 세우면서 우나이 에메리는 아스날의 매우 뛰어난 3명의 공격수를 동시에 활용하는 방법을 알아냈다. 그리고 이렇게 했음에도 수비적으로 단단함을 잃거나 측면에서 손해도 보지않았다.

     

    우나이 에메리는 이번시즌 8개의 다양한 포메이션을 실험했다. 그러나 3412 포메이션이 가장 좋아보인다.

     

    Right balance

     

    또한 이 포메이션은 에메리가 원하면 언제든지 3421에서 4312로 바꿀 수 있고 4312 포지션에서도 좋은 성공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이번시즌 오바메앙에게서 최고의 모습을 뽑아내기위해 다가오는 이번주 최고의 선택일 것처럼 보인다. 




  • 추천하기 4
  • 트위터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세비야| |
      • 아직 외질한테 미련을 못버리는 저로써는 4-3-1-2로 가면서 1에 외질 박아놓고 3선 3미들이 보좌해주면 어떨까 싶긴 합니다
        은근 등딱도 가능하고 라인브레이킹과 골결이 준수한 라카제트 + 대놓고 라인 깨부수고 사이드플레이 즐기는 오바메양...ㅗㅜㅑ
      • 추천
      • 토트넘핫스퍼| |
      • 오바메양 라카제트 합류했을때 투톱 밑에 외질 엄청나게 기대했는데 ㅋㅋ 미키까지 오면서 4222도 기대했엇고...
      • 추천
    • ( / )
* 인기 게시글

NO 제목 작성자 추천 작성일 조회수
169 [statsbomb] 아탈란타, 살짝 아쉬운 신데렐라 스토리 AS로마치즈돈까스 7 2019.04.16 67
168 탑4를 향한 경주 : 사리는 원정약점을 극복해야한다. AS로마치킨가츠동 3 2019.03.28 101
167 탑4를 향한 경주 : 포그바를 자유롭게 하는게 솔샤르에게 우선과제 AS로마치킨가츠동 3 2019.03.27 134
>> 탑4를 향한 경주 : 에메리는 오바메앙을 짝과 함께 써야한다. AS로마치킨가츠동 4 2019.03.27 183
165 탑4를 향한 경주 : 케인만이 이 토트넘을 구원할 수 있다. AS로마치킨가츠동 5 2019.03.27 173
164 카타르 대표팀 감독, 펠리스산체스와의 인터뷰 AS로마치킨가츠동 3 2019.03.26 153
163 (용량주의)라리가 쩌리들중 최고? 헤타페 챔스존을 향한 돌진 AS로마치킨가츠동 18 2019.03.26 575
161 해외축구 역배&쓰나미데이 확실한 로또 배팅! 엠블럼이 없습니다.한그루 0 2019.01.13 268
160 코바치 붐은 온다... 바이에른 뮌헨 18/19 전반기 결산 바이에른뮌헨레지스타 3 2018.12.26 407
159 대머리들이 뛰어다니는 팀 맨체스터 시티 18-19 전반기 결산 맨체스터시티 FC크리스피도우너 2 2018.12.26 355
158 헤타페 18-19시즌 전반기 결산 헤타페헤타페 4 2018.12.24 260
157 (첫 칼럼) 4년차 첼시팬이 본 현 첼시의 문제점. 첼시 FCG4p 6 2018.12.24 321
156 칼럼- 아스날 현재 모습 플루크인가? AS로마치즈돈까스 17 2018.10.28 1136
155 [칼럼] 에르네스토 발베르데 감독의 위기 바르셀로나발베르데감독님 10 2018.10.08 548
154 [SAA}로마는 라치오와의 데르비 델라 카피탈레에서 3점을 얻을 자격이 있다. AS로마치즈돈까스 1 2018.10.02 357
153 [WATA]이워비는 어떻게 이번 시즌 우나이에메리 밑에서 주연이 되었는가? AS로마치즈돈까스 4 2018.10.02 1017
152 [Times] 볼-플레잉 골키퍼들의 시대에 체흐의 자리는 없다 첼시 FCClaude Makelele 7 2018.08.17 632
150 카운터 프레싱- 아리고 사키, 펩 과르디올라, 위르겐 클롭의 차이점 AS로마치즈돈까스 10 2018.08.02 864
149 번역-이적생분석, 장 미셀 세리의 능력은 풀햄에 안성맞춤이다. AS로마치즈돈까스 4 2018.08.01 526
148 번역-파비뉴는 리버풀에 무엇을 가지고 오게 될 것인가? AS로마치즈돈까스 6 2018.08.01 709
147 번역-이적생분석, 시티의 득점력을 강화시켜줄 마레즈 AS로마치즈돈까스 4 2018.07.31 522
146 번역-이적생 분석, 데헤아의 라이벌이 될 남자 알리송 AS로마치즈돈까스 10 2018.07.30 906
145 번역-이적생분석, 뉴캐슬의 경기주도권을 찾기위한 기성용 영입 AS로마치즈돈까스 3 2018.07.30 1111
144 번역-이적생분석,네베스에게 완벽한 파트너가 될 무팅요 AS로마치즈돈까스 2 2018.07.29 458
143 번역-이적생 분석,히찰리송의 속도와 파워는 에버튼을 끌어올릴것이다 AS로마치즈돈까스 2 2018.07.29 451
123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