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총성 없는 전쟁' FC서울이 웃었다, 팔로세비치 영입 '초읽기'
심규선 조회 추천 작성일 대댓글알림
주소복사
마지막까지 가슴 졸였던 영입전. FC서울이 마침내 '검증된 외국인 공격수' 팔로세비치 영입을 눈앞에 두고 있다.

K리그 이적 시장에 정통한 관계자는 13일 '팔로세비치가 서울행을 눈 앞에 두고 있다.

중략

치열한 영입 경쟁이었다. 팔로세비치는 서울을 비롯해 대구, 대전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이유가 있다. 팔로세비치는 K리그에서 검증을 마친 외국인 선수다. 그는 지난 2019년 포항 스틸러스의 유니폼을 입고 K리그에 입성해 데뷔 시즌 16경기에서 5골-4도움을 기록했다. 지난 시즌에는 포항 '1588라인'의 핵심으로 활약했다. 그는 리그 22경기에서 14골-6도움을 남기며 팀을 3위로 이끌었다.

포항에서 두 시즌 동안 맹활약한 팔로세비치는 타 구단의 러브콜을 받았다. K리그에서 통하는 검증된 외국인 선수라는 점이 가장 큰 장점.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외국인 선수 비자 발급 등에 어려움이 있는 만큼 팔로세비치의 몸값은 수직 상승했다. 팔로세비치 영입을 위해 '총성 없는 전쟁'을 펼친 이유다.

앞서 세르비아 언론 모차르트스포츠는 '팔로세비치가 서울과 3년 계약을 맺었다. 이는 유럽에서도 쉽게 얻을 수 없는 조건이다. 포항에서 경력을 쌓은 팔로세비치가 서울에서 새 도전에 나선다. 그는 한국 축구를 좋아했다. 그의 기술은 큰 보상을 받기 충분하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결과는 끝까지 알 수 없는 살얼음판이었다.

당초 대구가 일찌감치 팔로세비치 영입전에서 발을 뺀 후, 대전과 서울의 2파전 양상으로 진행됐다. 하지만 대전이 팔로세비치의 높은 몸값에 손을 떼며 서울만 남게 됐고, 서울이 마지막 승부수를 던졌다. 금액은 크지 않았지만 팔로세비치 원 소속 구단인 나시오날이 원하는 이적 조건을 맞추기로 했다. 이미 팔로세비치가 서울행에 강한 호감을 갖고 있던만큼, 이후 협상은 일사천리로 진행됐다.

서울은 지난 시즌 파이널B로 추락하며 고개를 숙였다. 올 시즌 명예회복을 다짐했다. 박진섭 감독 체제에서 새 판 짜기에 나섰다. 앞서 나상호 박정빈을 영입해 스피드를 높였다. 박 감독은 활동량이 좋고, 공격 성향이 강한 팔로세비치를 통해 공격진의 마지막 퍼즐을 맞춘다는 계획을 세웠다. 서울은 치열한 경쟁 끝에 팔로세비치 영입을 눈 앞에 두며, 순조로운 겨울을 보내고 있다.
개의 등록된 댓글이 있습니다.
저(-ㅅ-)베
팔로세비치 나상호....잘 보강하네요
심규선
개인적으로 내심 속으로 전북에 무릴로대신 이친구 데려왔으면 했으면 하는 마음이 있었긴 했네요.
그런데 루머조차 없는 느낌이던..
제니
오피셜 뜨면 킥오프에 이벤트하나 해야겠군요
심규선
승격
서울 공격진 퀄리티가 확 올라갔네요 용병 공격수 한 명만 더 잘 데려오면 이번시즌 무섭겠네요
최르캄프
댓글등록
번호 제목 작성자 추천 작성일 조회수
59300 K리그2[단독] 성남 미드필더 임선영, FC안양 임대 떠난다 심규선 0 2021.01.20 14
59299 K리그1PIC) [단독] 비위 드러나도 ‘요지부동’ 광주 FC…서포터즈 “당사자 엄벌” 검찰 탄원 심규선 0 2021.01.20 16
59298 K리그2[전훈 인터뷰] 낙동강 건넌 후 아빠 된 이정협, “아들이 내가 뛰는 모습 봤으면” 심규선 0 2021.01.20 9
59297 K리그1“살고 싶어 바꿨다” 독한 남자로 돌아온 김도균 [전훈 현장] 심규선 0 2021.01.20 16
59296 K리그1[웜업! K리그] 도쿄대첩 영웅 이민성 “그 때의 희열, 대전에서 재현” 심규선 0 2021.01.20 7
59295 K리그1초보코치 정조국 “당장은 컴과 씨름…아내에게 당당해질 그날 꿈꿔요” [전훈 현장] 심규선 0 2021.01.20 8
59294 K리그2PIC) 부천FC1995, 2021시즌 주장 조수철, 부주장 박태홍·박준희 임명! 심규선 0 2021.01.20 1
59293 K리그1PIC) 대구FC,‘날카로운 왼발’MF 안용우 영입 심규선 0 2021.01.20 2
59292 K리그1수원FC, 검증된 골키퍼 최봉진 영입 심규선 0 2021.01.20 3
59291 K리그1수원FC, 수원 출신 신인 공격수 조상준 영입 심규선 0 2021.01.20 3
59290 K리그1오랜 기간 제주 소속으로 활약했던 #김지운 선수가 계약만료로 팀과 작별합니다. 심규선 0 2021.01.20 4
59289 K리그2PIC) 부산아이파크, U-20 대표 출신 DF 김승우 임대 영입 심규선 0 2021.01.20 2
59288 K리그2PIC) [공식발표]서울 이랜드 FC, 조향기 소집해제! 김민규 재계약! 심규선 0 2021.01.20 6
59287 K리그1[전훈 인터뷰] 홍명보, “亞 대표로 좋은 성적 내겠다” 클럽월드컵 출사표 심규선 0 2021.01.20 23
59286 K리그2[인터뷰] 정운, 상근 시절 예비군 관리하다 김형일 전화 받은 '썰' 심규선 0 2021.01.20 9
59285 K리그2PIC) 경남FC, 21시즌 설기현호 주장 황일수, 부주장 백성동 임명 심규선 0 2021.01.20 7
59284 K리그1'대구 연어' 된 울전드,이근호"조광래 사장님은 부담없이 하라셨지만..."[직격인터뷰] 심규선 0 2021.01.20 6
59283 K리그2입단테스트 탈락한 팀에 두둑한 이적료 받고 온 ‘대전 박진섭 스토리’ 심규선 0 2021.01.20 12
59282 K리그1전북이 펠리페에게 25억 제의했는데 심규선 1 2021.01.20 37
59281 K리그2PIC) 대전하나시티즌, 유스출신 유망주 공격수 강세혁 영입 심규선 0 2021.01.20 39
59280 K리그1[단독]강원FC, 대구FC 선수 빼가기? 신창무`김대원 좌우 날개에 이어 예비 몸통 허강준까지 강원행. 심규선 0 2021.01.20 40
59279 K리그2[단독] 'K리그2 득점왕' 안병준, 부산으로..'이정협 공백' 채운다 Azpi 1 2021.01.20 35
59278 K리그1[k1.told] 박지성 전북 어드바이저, 근무는 어떻게 할까? 심규선 0 2021.01.19 49
59277 K리그1PIC) 성남FC, 인천 미드필더 안진범 영입.. 윤용호와 맞트레이드 심규선 0 2021.01.19 30
59276 K리그1PIC) 인천유나이티드, 성남 미드필더 윤용호 영입 심규선 0 2021.01.19 30
12345 ... 18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