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이슈]이재성 이후 뚝 끊긴 K리거들의 유럽 진출, 기량 문제일까, 일시적 현상일까
심규선 조회 추천 작성일 대댓글알림
주소복사
지난 2018년 7월 K리그 최고의 미드필더 이재성(당시 전북 현대)이 독일 2부 홀슈타인 킬로 이적한 뒤 K리거의 다이렉트 유럽행 소식은 2년 반 넘게 들려오지 않고 있다.

K리그를 대표하는 수많은 스타 선수들이 '꿈의 대륙' 유럽 문을 두드렸을 뿐, 활짝 연 이가 아직 없다.

과거 박주영 이청용 기성용 구자철 지동원 윤석영 김두현 조원희 이동국 권창훈 등 K리그 최정상급 선수들은 어김없이 유럽에 도전했다. 결과적으로 실패한 선수가 있지만, 일단 유럽에 발을 들여놓는 데는 성공했다.

중략

'특징이 있는 선수'의 부재를 언급하는 관계자들이 많다. 프로 데뷔시즌부터 특출난 퍼포먼스를 펼쳐 유럽 구단의 관심을 끈 박주영 이청용 기성용 지동원 이재성 등과 같은 케이스가 없다는 것이다.

국내선수를 유럽으로 보낸 경험을 지닌 에이전트 A씨는 "단순히 말해서 당장 유럽에 갈 정도의 기량을 지닌 선수가 딱히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K리그 구단 관계자 B씨도 "박주영 때와는 세대가 바뀌었다"며 "유럽에 나가려면 기술이 압도적으로 뛰어나거나, 압도적으로 빠르거나 하는 '특징'이 있어야 하는데, 지금 K리그에 뛰는 선수 중 이런 '특징'이 뚜렷한 선수를 찾기가 쉽지 않은 게 사실이다. 어떤 의미에서 실력이 줄었다고 봐도 무방할 것 같다"라고 했다.

또 다른 에이전트 C씨는 "유럽 구단 관계자와 만나보면 '스피드'에 대한 얘기를 많이 한다. 기술이 좋은 선수, 체격이 좋은 선수는 많은데, 스피드가 빠른 선수가 부족하다면서 '한국에 발 빠른 선수가 있느냐'고 문의한다. 그런 유형의 선수가 아니고서야 당장 유럽 진출은 쉽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구단 고위관계자 D씨는 선수 발전 시스템에서 원인을 찾았다. 기성용 지동원을 예로 들었다. 둘은 각각 서울, 전남 유스에서 성장해 프로 초창기부터 주전급으로 활약했다. 잠재력과 실전 경험이 합쳐져 유럽 레벨의 선수를 급성장했다.

B씨는 "예전과 달리 지금은 모든 팀이 자체 유스를 운영한다. 자연스레 명문구단 유스팀에 'A급' 자원들이 모인다. 이 'A급' 선수들은 정작 뛰어야 할 시기에 경쟁을 뚫지 못해 프로 경기에 뛰지 못한 채 도태되는 경우가 허다하다"고 지적했다. 고등학교 팀들의 성적지상주의, 대학진학을 우선하는 풍토도 성장을 저해하는 요인이라고 그는 이야기했다.

소위 '특징이 있는 선수'가 나타난다고 하더라도 유럽 진출을 위해선 넘어야 할 장벽이 남아있다. B씨는 "과하게 표현하면 국내 구단들은 선수를 유럽으로 보내 팔자를 고치려고 한다. 가까운 일본은 임대 혹은 5~7억 정도의 저렴한 이적료를 책정해 선수의 유럽 진출을 적극 지원한다. 우린 툭하면 20~30억원이다. 선수의 장래, 구단 이미지, 한국 축구의 발전 등보다 '가격표'에 더 관심을 두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최근 일화다. 국내 모 구단의 젊은 미드필더는 유럽 구단의 관심선상에 올랐다. 갑작스레 찾아온 기회. 선수는 구단 수뇌부를 찾아가 유럽행 의지를 전달했다. 돌아온 대답은 '노'. 유럽 구단이 받아들이기 힘든 이적료를 부른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J리그 출신들은 빅리그뿐 아니라 유럽 무대를 경험할 수 있는 중소리그에 대거 진출해있다. 지난시즌 도중에도 수많은 선수들이 벨기에 오스트리아 등으로 진출했다. 일본 대표팀은 지난해 11월 유럽 원정 평가전을 순수 유럽파로만 치렀다.

B씨는 "어려워진 구단 살림살이를 모르는 바 아니지만, 이런 악순환을 끊어야 한다. 어쩌다 한 번 튀어나온 선수를 비싼 값에 유럽 보내는 게 아니라 이런 케이스를 자주 만들 수 있는 프로그램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럽 진출 러시가 뚝 끊긴 게 '일시적인 현상'이란 주장도 있다. C씨는 "개인적으론 코로나19 영향이 크다고 생각한다. 얘기를 들어보면, 유럽 내에서도 이적이 줄었다. 그런 마당에 다른 대륙의 시장까지 챙길 여유가 없을 것이다. 구단들은 내부 점검을 하느라 바쁘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코로나19로 인해 A매치, 올림픽과 같은 큰 경기가 열리지 않았다. 유럽 구단들은 선수의 프로필을 확인할 때 당연히도 대표팀 경력을 살핀다. 작년에는 선수의 '국제 경쟁력'을 살필 기회가 딱히 없었다. 직접 보지 않은 상태에서 선수를 뽑기엔 아무래도 부담이 있을 것"이라며 "만약 코로나19가 터지지 않았다면 1~2건 정도는 이뤄졌을 지 모른다"고 말했다.

한국 선수들이 유럽 레이더 망에 걸려있는 건 사실이다. 지난여름 국가대표 윙어 이동준(부산 아이파크)은 포르투갈 1부 비토리아 기마랑스의 오퍼를 받았다. 국가대표 플레이메이커 이동경(울산 현대)은 같은 포르투갈의 보아비스타 이적을 추진했다 불발됐다. 비슷한 연령대의 송민규(포항 스틸러스) 김대원(대구 FC)도 최근 유럽팀들의 관심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드리면 결국 열릴까. C씨는 "여름을 지켜보자. 유럽은 여름 이적시장이 아무래도 더 활발하다. 국가대표에서 뛰는 젊은 선수들이 다가오는 시즌 한층 성장한 모습을 보이고, 코로나19가 잠잠해진다면 제2의 이재성이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개의 등록된 댓글이 있습니다.
반칙왕
일본처럼 임대이적에 저렴한 이적료받는 식으로 해야된다는데
딱히 그렇게해서 제대로 정착한 일본 선수가 떠오르질 않는데
그럼 결국 그것도 망한거지 무슨 이적료운운
그냥 열심히 키워낸 선수 기회됐을때 놔주라는 에이전트쪽
이기적인 말로밖에 안보이는데
댓글등록
번호 제목 작성자 추천 작성일 조회수
59356 K리그2자국민보다 해외축구팬이 더 많은 팀 심규선 2 2021.01.24 69
59355 K리그2[전훈 인터뷰] ‘앙리’ 박희성, “루니(이종호)와 별명에 걸맞은 활약 펼치겠다” 심규선 0 2021.01.24 37
59354 K리그2[전훈 인터뷰] 광양 ‘시래기국’에 빠진 사무엘, “전남 승격 이끌겠다” 심규선 0 2021.01.24 35
59353 K리그2[전훈 인터뷰] 2년차 맞은 설기현의 꿈, “승격이 전부 야나, 경쟁력도 갖추고 싶다” 심규선 0 2021.01.24 11
59352 K리그2[인터뷰] 황일수의 자신감 "경남과 설사커, K리그1에서도 통하는 팀으로!" 심규선 0 2021.01.24 11
59351 K리그2[전훈 인터뷰] 사라진 장혁진 도움 본능 이유, “포지션 변경 영향, 내가 하기 나름” 심규선 0 2021.01.24 18
59350 K리그2[인터뷰] "2020년은 시행착오" 백성동, '설사커'를 믿어야 하는 이유 심규선 0 2021.01.24 2
59349 K리그1[웜업! K리그] 클럽월드컵 나서는 윤빛가람 “뮌헨과 대결해보고 싶다” 심규선 0 2021.01.24 2
59348 K리그2[웜업! K리그] 새 출발 서명원 “전남, 2부리그에 있을 팀 아냐” 심규선 0 2021.01.24 6
59347 K리그1[인터뷰] ‘김상식호 수석코치’ 김두현, “선수 때 인연 안 된 전북, 코치 돼 왔네요” 심규선 0 2021.01.24 8
59346 K리그1[이성필의 언중유향]K리그는 박지성-이영표의 꿈을 품을 그릇이 될까? 심규선 1 2021.01.24 41
59345 K리그1“이영표·박지성 시행착오 많겠지만 소신 잃지 않았으면” [이근승의 킥앤러시] 심규선 1 2021.01.24 25
59344 K리그2이랜드 선수들을 뛰게 하는 한마디 “끝나고 또 울래?” [이근승의 킥앤러시] 심규선 0 2021.01.24 28
59343 기타K리그[442.mental] 감독 김태영은 터프하지 않고 섬세하다 심규선 0 2021.01.24 24
59342 K리그1[st&포커스온] '영구 결번+해버지' 김상식 감독, 전북 위상 높이는 '아이디어 뱅크' 심규선 1 2021.01.24 26
59341 K리그2[전훈 인터뷰] ‘수원FC전 눈물’ 김형원, “위로해준 팬들에게 보답은 승격” 심규선 0 2021.01.24 25
59340 K리그2“선수별 간식까지 챙긴다” 부산에 포르투갈 명문 출신이 뭉쳤다 [엠스플 이슈] 심규선 0 2021.01.24 8
59339 K리그1[And 스포츠] “흔들린 시민구단 광주, 반석 위에 올려놓고 가겠다” 심규선 1 2021.01.24 11
59338 K리그1'돌아온 태양의 아들' 이근호, "행복하게 축구하고 싶다. 아프지 않고" [인터뷰] 심규선 0 2021.01.24 7
59337 K리그1포항 김기동 감독의 농담 “‘올대’ 송민규에게 골 내주라고 했어요” 심규선 0 2021.01.24 11
59336 K리그1돌아온 포항 신광훈, 알고보니 삼성전자 ‘주주’였던 사연 심규선 0 2021.01.24 23
59335 K리그1제주 남기일 감독 “선수 영입? 기존 선수 충분한 보상이 먼저” 심규선 0 2021.01.24 5
59334 K리그1‘수원FC 이적’ 박주호 “근호 형이 같이 가자고 해놓고 대구 갔어” 심규선 0 2021.01.24 14
59333 K리그1수원FC 가려고 ‘군 입대 서류’ 취소까지 한 김승준 이야기 심규선 0 2021.01.24 20
59331 K리그1WELCOME BACK ! 대구FC가 2017년 부터 3년간 대구에서 함께했던 베테랑 피지컬 코치 베네디토를 1년만에 다시 영입했습니다. 심규선 0 2021.01.23 67
12345 ... 18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