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대의 인상깊은 팀, 카솔라, 티키타카 그리고 노란 잠수함
치즈돈까스 조회 추천 작성일
주소복사


 

 유럽축구내에서 굉장히 유니크할정도로 과도한 업적을 달성한 비야레알에게 호감을 안가지기란 어려울 것이다.

 

5만명 정도 거주하고 있는 스페인 도시를 거점으로 한 아름다운 엘마드리갈 구장은 그 좁은 도시의 거리사이에서 어울리지 않는 느낌이 든다. 비야레알은 매우 눈에 띄는 노란색 유니폼을 가지고 있다. 유니폼은 El submarine Amarillo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다. 이는 비틀즈 음악에서 따왔다. 그리고 그들은 유럽피언 컵에서 후안 리켈메와 함께 주목할만한 성적을 냈다. 우아하고 늘어지는 듯한 축구를 보여준 리켈메가 아스날 상대로 4강전 페널티가 막히면서 끝이났다.  그로부터 15년전 그들은 4부리그에 있었다.

 

 이 드라마틱한 성장은 어느때보다도 명확한 플레이 덕분이었고 1011시즌 그들은 4위로 리가를 마쳤다.


 


이 기간 비야레알의 감독 후안 카를로스 가리도는 B팀에서 승진한 상대적으로 덜 알려진 인물이었다.  그는 에르네스토 발베르데의 후임자였다. 허나 그가 진정으로 이어받은 유산은 마누엘 펠레그리니의 유산이었다. 발베르데와 펠레그리니 둘 다 성장하고 나은 커리어를 이어갔지만 가리도는 비야레알기간이 가장 빛났고 그 이후로는 이집트, 사우디 아라비아, 모로코, UAE를 전전했다.

 

 바르셀로나가 확실히 티키타카의 선봉장으로 유럽축구를 지배하는 동안 비야레알은 그 스타일을 가장 잘 따라가는 도전자였다.  비야레알은 공격수부터 압박을 시작하며  후방수비수부터 패스를 시작하는데, 미드필더는 센터백 사이로 내려갔고 그들은 확실히 고정된 센터포워드 없이 플레이했다. 비야레알은 그 기간 참으로 아름다운 축구를 구사했다.

 

비야레알의 전술과 테크닉관련 고민에 있어서 가장 흥미로운 부분은, 442포메이션을 주로 사용했다는 점이다. 당시 라리가나 다른 탑 레벨 리그들이 4231433을 주로 사용했던 걸 보면 특이하다.

 

비야레알은 굉장히 체계적이고 하나로 통합된 움직임을 보여줬다. 후방부터 플레이할 때 특히 더 그랬다. 거의 대부분 선수들이 다른 두번째 포지션을 가지고 있었다. 중앙 미드필더는 후방 수비라인으로 내려갔고 그동안 센터백은 측면으로 벌렸다. 그 동안 풀백들은 전진했고 측면 미드필더는 측면에서 중앙으로 들어갔다. 마지막으로 두명의 공격수는 측면으로 뛰어들어갔다.

 

 상대하는 팀들이 압박하려고 시도할 때 되면 자신들이 원래 포지션에서 벗어났다는 걸 깨달았고 비야레알은 이 라인 사이사이를 짤라 들어가면서 빠르게 전진했다.

 

 비야레알에서 주목할 만한 플레이어들을 얘기하보자면 먼저 키퍼인 디에고 로페즈이다. 그는 매번 출장했고 나중에는 레알마드리드로 가면서 이케르 카시야스와 경쟁에서 무링요의 선택을 받았다. 수비수중에는 월드컵에서 출전했던 카를로스 마체나와 레프트백 카프데빌라가 있다.

 허나 진짜 퀄리티는 미드필더와 공격수에 있다. 확고한 홀딩 미드필더인 브루노 소리아노는 피지컬적인 장점과 공격으로 전환하는 믿음직한 패스를 제공했다. 유스팀에서부터 비야레알에 전체 커리어를 보낸 이 선수는 지난 두시즌 무릎부상으로 아웃되었음에도 35살나이에 계속 팀스쿼드에 있음으로 보상을 받았다. 브루노는 유로2008 뛰어난 모습을 보여준 브라질 태생 마르코스 세나와 함게 뛰었다. 허나 비야레알은 볼을 빨리 앞으로 전진하기 위해서 테크니컬적으로 좋은 모습을 보이는 보르야 발레로와 함께 뛰었다.


 측면플레이어들은 측면에 머물진 않고 라인을 파고들며 서로 체인지가 잦았다.  그들 중 한명인 카니는 이따금 엄청난 오사수나전 골과 같은 모습을 보이긴 했지만 시합에서 자주 빠지곤 했다. 반대쪽 사이드에는 비야레알의 진정한 슈퍼스타, 산티 카솔라가 있다. 그는 비야레알 플레이의 상징과도 같다. 카솔라는 작지만 빠른 발을 가졌고 어느발이 주발인지 모를 정도로 양발 플레이를 잘 보였다. 카솔라는 상대를 자신의 움직임을 통해 끌어내고는 재빠른 드리블로 상대를 제친 다음 섬세한 패스로 상대 후방을 노렸다. 아스날에서 심각한 부상이후 놀라운 회복을 보이면서 현재 클럽에 다시 돌아왔다.

 

 앞쪽에는 선수생활내내 부상으로 고생한 또 다른 선수, 빛나는 쥐세페 로시가 있다. 1011 시즌 그는 자신의 베스트를 보였다. 모든 경기에서 32골을 넣었고 알렉시스 산체스로 바르셀로나가 선회하기전까지는 이적타겟이었다. 비야레알의 특이한 시스템 때문에 로시는 측면으로 파고들곤했고 자신의 공격수 파트너인 닐마르와 직접적으로 연계하지는 않았지만, 이 브라질 선수는 비슷한 정도의 속도와 움직임 그리고 오른쪽 측면에서의 마무리하는 모습을 보였다.

 

2010-2011시즌 전반기 비야레알은 대단했다. 그들은 패스앤 무브 축구스타일을 보였고 상대를 홈이나 원정에서든지 압도했다. 또한 모두가 바르셀로나 상대로 누캄프에서 버스를 세울 때 직접 오픈 게임하며 맞상대한 몇 안되는 팀이었다. 3:1로 졌지만 매우 기술적으로 인상깊었고 세계축구에서 스페인을 중심으로 만들어준 점유기반 플레이를 보여주는 스페인팀의 예시였다.

 

 비야레알의 문제는 봄이 다가오며 피로를 느끼면서 시작되었다. 3위로 마칠 수 있는 기회에서 그들은 발렌시아 상대로 5:0패배를 했다. 유로파리그에서는 포르투 원정에서 첫경기 5:1로 대패했다.

 

 비야레알의 지친 모습은 다음시즌으로 이어졌고 카솔라가 말락티카를 구사하던 말라가로 은사인 펠레그리니 따라 이적하고, 로시가 부상당하면서 이를 막지못했다. 챔스에서는 안좋은 모습으로 나타났고 그룹스테이지 단계에서 6패를 기록했다. 더 심각한건 비야레알이 11-12시즌 강등당했다는 것이다.

 

 최근 유럽축구 역사에서 상상하기는 꽤나 어려운 모습이었다. 비야레알은 지난시즌까지 2004년 이후로  7위아래로 떨어진 시즌은 한시즌 뿐이었다.





 

비야레알은 확실히 고전적인 컬트성향의 팀이다. 정교한 축구선수들과 확고한 축구철학 그리고 독특한 시스템까지말이다. 그들은 심각한 부상을 당하면서 불안감에 휩싸였고 다음시즌 드라마틱하게 추락했다

 

11-12시즌의 재앙적인 모습은 비야레알의 스타일을 상징하는 모습일지도 모른다.

https://www.youtube.com/watch?v=4QXudHiHbuY


그들은 원터치 패스를 통해  멋지게 접근했지만 마지막 불안전한 크로스로 플레이를 마무리했다. 이러한 모습, 놀라운 패스와 뒤에보이는 열정적인 관중들은 비야레알의 트레이드마크이다.



개의 등록된 댓글이 있습니다.
Kylian Mbappe
잘 보고 갑니다
푸코
닥추
오도이재계약하자
어르신 고생하셨어요
비디치
와우 멋진글!!!
Pablo Sarabia
저때만 해도 로시가 비야레알에 오래 남아서 꾸준했으면 했는데 말이죠 ㅠㅠ
박혜원마니아
로시는 바르셀로나의 타겟이었죠..
결국 산체스가 왔지만..
마왕
댓글등록
번호 제목 작성자 추천 작성일 조회수
번역기사 왜 맨유는 다니엘 제임스와 계약했나? iqeman 10 2019.09.21 91
칼럼/리뷰 통계로 본 우나이 에메리의 아스날 현재 얼마나 심각한가? 치즈돈까스 10 2019.09.20 379
번역기사 셀라데스, "발렌시아는 대단한 일을 해냈고 자부심을 가져야 한다." Gunbi 5 2019.09.18 136
번역기사 지난시즌, 맨시티의 수비는 리버풀보다 왜 더 좋았는가? iqeman 10 2019.09.16 169
번역기사 아버지가 내 경기를 보러왔고, 그리고 그것이 아버지의 생명을 앗아갔다. 치즈돈까스 6 2019.09.13 327
번역기사 이브닝스탠다드- 메르테사커 " 벵거는 그 어떤 순간에도 우리를 믿었다." 치즈돈까스 5 2019.09.13 226
번역기사 the athletic- 라파 베니테즈 “맨시티 깨는 법 알려준다” 치즈돈까스 16 2019.09.12 644
번역기사 2010년대를 상징하는 팀, 자기 자신들만의 방식으로 세상을 놀래킨 레스터시티 치즈돈까스 8 2019.09.12 192
번역기사 첼시의 전술 (under 램파드) iqeman 21 2019.09.10 479
칼럼/리뷰 2010년대 인상깊은 팀; 아약스는 토탈풋볼을 업데이트 시켰다. 치즈돈까스 5 2019.09.10 182
번역기사 마이클콕스- 라카제트는 피르미누가 아니다, 아스날에게 시급한건 더 많은 창의성! 치즈돈까스 11 2019.09.06 445
2010년대의 인상깊은 팀, 카솔라, 티키타카 그리고 노란 잠수함 치즈돈까스 17 2019.09.06 390
국내기사 [단독] '김신욱 공백' 전북, 브라질 공격수 사무엘 영입 유력 심규선 2 2019.07.21 700
SNS 알사일리야 SC 카라 므보디 영입 완료 심규선 2 2019.07.21 308
SNS PIC) AEK 아테네 넬송 올리베이라 영입 완료 심규선 1 2019.07.21 384
SNS 스포르트 리스보아 이 벤피카 카를루스 비니시우스 영입 완료 심규선 1 2019.07.20 291
SNS AS 로마 조르당 베레투 임대 완료 심규선 1 2019.07.20 338
SNS 엘라스 베로나 미구엘 벨로소 영입 완료 심규선 1 2019.07.20 225
SNS 스윈던 타운 다니엘 발라드 임대 완료 심규선 1 2019.07.20 163
SNS 로더럼 유나이티드 매튜 올로선드 영입완료 심규선 1 2019.07.20 172
SNS NAC 브레다 조슈아 보후이 영입 완료 심규선 1 2019.07.20 220
SNS AC 페루자 칼초 파올로 페르난데스 임대 완료 심규선 1 2019.07.20 145
SNS 파르마 칼초1913 로베르토 인글레세 임대후 2020/2021시즌에 완전영입 심규선 1 2019.07.20 157
SNS US 사수올로 칼초 앤드류 그라비온 임대 완료 심규선 2 2019.07.20 129
SNS SBV 비테세아른험 코스타스 람브루 영입 완료 심규선 1 2019.07.20 141
12345 ... 4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