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대 인상 깊은 팀: 과르디올라의 바르셀로나는 그야말로 예술의 경지였다.
치즈돈까스 조회 추천 작성일 대댓글알림
주소복사
 

 

펩빡이.jpg 2010년대 인상 깊은 팀:  과르디올라의 바르셀로나는 그야말로 예술의 경지였다.
 펩의 바르셀로나 통치기는 2008년부터 2012년 이렇게 걸쳐있고, 2009년 챔스 우승과, 2011년 우승했기에 혹자들은 펩의 바르셀로나가 2000년대랑 2010년 양쪽에서 최고의 팀이라고 주장하곤 한다. 


 허나 더 흥미로운 질문은 이 두팀 중 어느 팀이 더 낫냐일 것이다.


2009년 과르디올라의 팀은 확실히 놀라웠다. 게임을 그야말로 혁명적으로 바꿨는데, 수비축구가 대세인 시기에 점유플레이를 다시 유행시켰다. 개개인 선수는 확실히 2011년보다 2009년이 더 낫다고 주장할 수도 있다. 사무엘 에투나 티에리 앙리는, 페드로나 다비드 비야보다는 대중들에게 더 선호되는 선수이고, 또한 야야투레가 세르히오 부스케츠보다 많은 이들에게는 더 좋게 인식 될 것이다.


 허나 팀 전체로 보면, 2011년 팀이 더 우세하고 할 수 있다.


 지금 생각해보면 리오넬 메시의 가짜 9번 역할은 일종의 임시방편이 아니라 과르디올라의 디폴트 스타일이었다. 또한 메시의 페드로와 비야 활용은 그야말로 놀라웠다. 메시는 상대 센터백을 포지셔닝을 통해 끌어내리고 페드로나 비야에게 엄청난 스루패스를 뿌렸다.


 바르샤의 압박도 뭐 말할 필요없이 어나더 레벨이었다. 2009년과 2011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결승전을 비교해보자. 각 경기는 2:0 3:1로 비슷해보일 수 있다. 첫번째 경기에서 바르샤는 하프라인에서 기다리며 맨유의 플레이를 어느정도 용납했다. 그러나 두번째 결승전에 들어가서는 끊임없이 압박을 가했고 맨유를 볼줄기 시작부터 눌러버렸다. 



바르샤포메1.png 2010년대 인상 깊은 팀:  과르디올라의 바르셀로나는 그야말로 예술의 경지였다.

 메시가 그야말로 공격수로서는 최고의 팔방미인이라고 주장들이 있다. 확실히 1011시즌에는 그 다음 시즌들만큼 득점하진 못했어도 커리어 있어서 가장 많은 어시스트를 기록했고 드리블 스탯또한 전체에서 탑이었다.


 물론 오늘날 메시의 수비부담을 빼고 프리롤로 둔다는 비판도 있지만, 저때 당시 메시는 엄청나게 활력이 넘첬고, 다른 모든 선수들로 하여금 감독이 “야 메시도 저렇게 뛰는데 넌 안하냐?”라고 말이 나올정도로 하드워커였다.


 메시의 무자비함이 가장 빛났던 경기는 2010년 11월 레알마드리드를 5:0으로 꺾었던 경기라 할 수 있다. 아마 지난 10년간 개인이 보여줄 수 있는 최고의 퍼포먼스중 하나라고 뽑을 수 있을 것이다. 메시는 5득점 중 1득점도 올리지 않았다. 허나 경기의 키플레이어였다. 레알마드리드는 메시의 엄청난 포지셔닝을 제어할 방법을 전혀 찾을 수가 없었다.


 미드필더 지역에 있어서는 세얼간이가 등장한다. 부스케츠,사비, 이니에스타는 과르디올라에게 코치받은걸 넘어서, 아카데미 시절에는 과르디올라를 롤모델로 성장한 선수들이다. 각자가 과르디올라의 딥라잉 플레이메이커 역할을 유스시절에 수행했다. 이니에스타는 결국 앞으로 포지션을 옮겼고 상대 수비수를 특유의 드리블로 농락했고, 사비는 약간 오른쪽으로 이동했다. 후방 플메를 맡은건 부스케츠였다. 아래로 깊이 내려와서 가끔은 수비수 사이에 서서 백3처럼 수행하면서 풀백들을 전진시켰다. 메시는 물론 이 세얼간이와 함께 다이아몬드를 형성하며 상대에게 미드필더를 막을 틈을 안줬다.



 바르셀로나의 수비기록은 그다지 사람들에게 각인되지않았지만, 1011시즌 바르셀로나는 38경기 21실점을 기록했다. 이는 그들의 점유플레이, 높은 라인을 바탁으로한 고강도 압박으로 상대를 골문으로부터 멀어지게 해서 만든 결과다. 



 다니 알베스는 그야말로 압박을 상징하는 남자였다. 푸욜과 피케는 수비수의 중심으로서 멋진 콤비를 보여줬고, 에릭 아비달은 스타팅 라인업을 부상으로 인해 적게 소화했지만, 유로피언컵을 들어올리는 마지막 두달간은 간제거 수술이후에도 멋진 모습을 보여줬다.



 하비에르 마스체라노는 미드필더로서 영입되었지만 수비수로 뛰었다. 이는 훗날 과르디올라가 하비 마르티네즈와 페르난지뉴와 같은 미드필더를 센터백으로 세우는 모습에 있어서 첫번째 선수였다.



 아마 바르셀로나에 있어서 가장 저평가되는 선수는 골키퍼 빅토르 발데스이다. 그전에는 아마 바르셀로나의 약점으로 지적받아왔지만, 볼 분배하는 플레이나, 높은 라인에서의 1대1 상황에서만큼은 좋은 모습이었다.


 허나 2년전 팀보다 더 높게 평가되는 요소는 바로 전술적 다양성이다. 


 2009년 433으로 플레이하며 단 하나의 대안은 메시를 중앙에 세우는 거 였다.



 허나 2011년 들어사 바르셀로나의 시스템은 진짜 많은 포메이션을 사용했다.


종종 부스케츠가 백3의 센터백으로 내려와 플레이하며 마치 343처럼 보였고, 이따금은 알베스가 높게 올라가고 아비달이 내려오는 형태로 3백을 구사하기도 했다. 3백과 다이아몬드 미드필더 시스템을 조화시켜서 비엘사가 사랑하는 3313 시스템을 플레이하기도 했다.


 클럽 월드컵에서 산토스를 상대할때는 엄청난 미드필더를 쏟아부어서  포메이션으로 3-7-0을 활용하기도 했다.


 엘클라시코에서 과르디올라는 그의 숙적 조세무링요를 상대로 스타트 포메이션을 속이기도 했는데. 시작 10분에 들어서는 다른포메이션으로 변형하는 트릭을 사용했다. 이는 베르나베우에서 3:1로 이겼을 때가 가장 잘 드러나는 예시이다. 부스케츠를 반은 미드필더 반은 수비수로 활용하며 알베스를 오른쪽으로 내렸다.


물론 과르디올라는 아직 상대 텐백을 깨는 법은 마스터하지 못했다.


우리가 바이에른과 맨시티에서 본 풀백을 인사이드로 들어왔던 전술지시는, 바르셀로나가 2012년 첼시나 레알마드리드로부터 역습에 패배하면서 이를 막기위해 탄생한 것이다.


허나 확실히 이시기 바르셀로나 그 어떤 현대축구 팀보다 축구 그자체를 변모시켰다는건 부정할 여지가 없다.


 전술적으로 가짜9번, 점유기반 미드필더, 고강도 압박, 높은 수비라인, 스위퍼 키퍼의 중요성을 유행시켰다. 더 거시적 관점에서보면 과르디올라의 바르셀로나는 축구를 바라보는 지향점도 변화시켰을지도 모른다. 유소년 선수성장을 강조하게 하고 감독들로 하여금 클럽이 지닌 아이덴티티를 지키고 이해하도록 하게 하는 것 들 말이다.


 물론 바르셀로나는 올타임 최고 공격수 한명을 뒀다는 이점이 있긴 했다. 허나 2011년 결승전 맨유를 상대로 미드필더 3명이 각자 어시스트를 기록하고 3명의 공격수가 기록했다는 점을 다시 상기시켜보자. 이팀은 그 어떤 팀보다 응집력있고 조화로운 하나의 팀이었다.


개의 등록된 댓글이 있습니다.
Moussa Sissoko
2011 챔결이 퍼기옹 부들부들하는 짤 찍힌 경기 아니엇나... 진짜 처절하게 원사이드햇던 기억이 나네여
댓글등록
번호 제목 작성자 추천 작성일 조회수
  관리자에 의해 삭제된 게시글입니다.        
1316 움짤K리그 70-70 흡혈귀 0 2019.12.14 91
1315 SNS풀럼 파이팀 카사미의 원더골 킥오프 1 2019.12.13 94
1313 번역기사2010년대 인상깊은 팀: 사리의 나폴리는 2010년대에 가장 매력적이면서 빠른 공격을 선보인 팀인가? 치즈돈까스 9 2019.12.08 134
1312 번역기사[TFA] 마르코 로제 2019 묀헨글라드바흐 전술분석 치즈돈까스 5 2019.12.08 97
1311 번역기사[타임온더볼] 영원한 악동. 카사노의 환희와 스캔들 밤은짧아걸어아가씨야 18 2019.12.07 299
1310 번역기사[TFA]조르제 제주스 2019년 플라멩구 전술분석 치즈돈까스 10 2019.12.07 213
1309 번역기사[The Athletic] 올드스쿨 스타일의 잭그릴리쉬는, 잉글랜드의 오래된 문제점을 해결할지도 모른다. 치즈돈까스 6 2019.12.06 93
1308 번역기사2010년대 인상깊은 팀 : 콘테가 첼시에서 보여준 3백은 54년동안 이어져온 트렌드를 변화시켰다. 치즈돈까스 12 2019.12.05 182
1307 번역기사2010년대 인상깊은 팀 : 2-3-5 ?이 말도 안되는 포메이션을 과르디올라의 바이언은 구사해냈다. 치즈돈까스 11 2019.12.05 193
1306 번역기사2010년대 인상깊은 팀: 선수시절 모습을 그대로 팀에 적용시키며 리그를 우승시킨 시메오네 치즈돈까스 5 2019.12.05 84
1305 번역기사2010년대 인상깊은 팀: 클롭의 게겐프레싱은 도르트문트라는 무너진 탑을 재건했다 치즈돈까스 10 2019.12.04 137
1304 번역기사[Opta] 데 용을 떠나보낸 아약스는 어떻게 달라졌는가 치즈돈까스 16 2019.12.04 323
1303 번역기사2010년대 인상깊은팀, 몬텔라는 피오렌티나를 다시 쇼의 중심으로 올렸다. 치즈돈까스 6 2019.12.04 68
1302 번역기사2010년대 인상 깊은 팀: 무링요의 레알마드리드는 역습의 새지평을 열었고 자기 시대 최강팀을 결국 꺾었다. 치즈돈까스 18 2019.12.03 447
1301 번역기사2010년대 인상 깊은 팀: 비야스 보아스의 공격수들은, 포르투를 무패우승으로 이끌었다 치즈돈까스 5 2019.12.03 104
1300 번역기사2010년대 인상 깊은 팀: 무링요의 인테르는 점유율에서 이기는게 목적이 아니었다, 그들이 원한건 승리뿐 치즈돈까스 10 2019.12.03 131
번역기사2010년대 인상 깊은 팀: 과르디올라의 바르셀로나는 그야말로 예술의 경지였다. 치즈돈까스 10 2019.12.03 144
1298 번역기사2010년대 인상 깊은 팀: 비엘사는 칠레의 진짜 황금세대를 길러냈다. 치즈돈까스 6 2019.12.02 178
1297 번역기사로드리고, "직접적인 라이벌을 상대로 거둔 값진 승리다." Gunbi 5 2019.12.02 69
1296 번역기사아스날)조쉬크론케 -우린 아직 목표를 이룰 수 있다 치즈돈까스 3 2019.12.01 82
1295 번역기사셀라데스, "끝까지 포기하지 않은 선수들이 자랑스럽다." Gunbi 4 2019.11.28 74
1294 번역기사번역 - as로마감독 폰세카의 전술 치즈돈까스 15 2019.11.27 297
1293 번역기사애슬레틱 - 아스날 회장은 사임을 고려하고 있다, 에메리가 떠나기전 얼마나 더 나빠져야할까? 치즈돈까스 6 2019.11.24 200
1292 번역기사애슬레틱 - 아스날에서 선수들의 부상회복을 돕고 있는 피레스 치즈돈까스 5 2019.11.23 112
12345 ... 4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