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대 인상깊은 팀, 독일은 역습전술 달인이 되면서 월드컵의 영광을 되찾았다
치즈돈까스 조회 추천 작성일 대댓글알림
주소복사
.독일.jpg 마이클 콕스 : 2010년대 인상깊은 팀, 독일은 역습전술 달인이 되면서 월드컵의 영광을 되찾았다


 월드컵 위너인 2014년때 독일이 아닌 2010년 월드컵에 나온 독일을 택한다면 다들 의외라고  생각할 것이다.

2014년 팀은 훌륭했고 빠른 볼전환과 주도적인 점유플레이를 조합했고 높은 수비라인에다가 스위퍼키퍼를 선보였다. 그들은 4년 동안 엄청나게 진화했고, 지난 10년간 아마 경천동지할 결과였던 7:1로 브라질을 꺾은 승리도 있었다.


 허나 아마도 2010년 팀이 좀 더 기억할 가치가 있는 팀이었다. 2010 월드컵은 굉장히 실망스러운 대회였다. 전술적인 퀄리티는 부족했고 다양성도 떨어졌고 주목할 만한 경기도 없었다. 정말 놀라울 정도로 수비적인 대회였고 역사적인 우승자였던 스페인도 7경기에서 8골만 넣었을 뿐이다.


 그러나 그 사이 마치 사이다처럼 짜릿하고 젊고 프레시한 느낌을 가지면서 월드컵을 도전한 독일도 있었다. 물론, 독일은 2006년 자국에서 준결승에 올라갔고 2008 유로에서는 결승까지 올라섰다. 허나 2010 월드컵 대포팀은 완전히 달랐다. 그전 여름에 새로운 독일 젊은 세대를 이끌며 u21유로에서 우승했던 세대가 그대로 이어졌다.


 10년의 기간을 거치면서 독일 축구는 그전에 거칠고 투박하며 효율성을 추구하는 축구에서 그 활동량을 높게 가지고, 빠르고 스릴있을 정도로 하이템포 축구로 재탄생되었다. 독일하면 원래는 테크니컬하고 도전적인 팀들을 토너먼트에서 제거하는데 도가 텄던 팀으로 유명했다. 그러나 끔찍했던 2000 유로를 돌이켜 보면서 독일은 테크니컬한 축구선수를 길러내기 시작했고 공격 기반의 축구를 지향하기 시작했다.


 물론 독일이 엄청나게 주도적인 팀이었다고 하진 않겠다. 독일은 사실 꽤나 역습을 통해 많은 골을 만들었다. 2010 월드컵에서 대부분 자기 지역에 웅크리고 상대 기회를 끊어 냈고 전방압박은 이보다는 적었다. 그러나 굉장히 빠른 속도와 침투하는 공격수들끼리 연계플레이는 보는 맛이 확실했다. 오스트레일리아, 잉글랜드, 아르헨티나와의 경기에서 각각 독일은 4골을 득점했다.


 그리고 독일의 상징은 외질이었다. 외질은 분데스리가에 이미 데뷔한 상태였고 베르더 브레멘을 이끌고 유에파컵 결승까지 전년도에 이끌었지만 월드컵 시청자들 대부분에게는 상대적으로 낯선 선수였다. 근래에 보기힘들게 지적인 선수로 그는 침투하는 선수들에게 어시스트를 하기위해 정말 좋은 장소로 침투하는 데는 도사였다. 그리고 새로운 독일을 이끈 선봉장이었다. 영국에 와서는 축구적으로, 자국에서는 좀 복잡한 얘기들로 외질을 둘러싼 여러 말이 있지만 적어도 외질의 화려한 부상에 대해서는 그 아무도 토를 못 달 것이다. 그는 4득점을 한 3경기에서 결승골을 어시스트 했고 왼쪽에서 침투하는 선수에게 간단하게 대각패스를 찔러줬다.


 다른 뽑을만한 선수로는 사미 케디라를 들 수 있다. 그는 바스티안 슈바인 슈타이커 옆에서 엔진 역할을 한 젊은 선수였다. 전 유럽에서 최고 미드필더이며 어쩌면 거장과도 같았던 미하엘 발락에 지난 10년간 의존했지만, 그가 부상당하자 뢰브는 빠르게 미드필더를 탈바꿈했다. 윙에서 중앙으로 컨버팅한 슈바인 슈타이거와 같이 섰던 케디라, 이 두명의 미드진은 2010년 그 어떤 팀보다 유연하고 임기응변에 능했으며 공격적으로 빠르게 움직였다. 발락은 그리고 그 이후로 대표팀에서 볼 수 없었다.

독일포메.png 마이클 콕스 : 2010년대 인상깊은 팀, 독일은 역습전술 달인이 되면서 월드컵의 영광을 되찾았다

전방을 보면, 독일은 많은 역습 자원들을 가지고 있었다. 클로제와 같이 톱을 섰던 포돌스키는 이제 4231에서 레프트윙어로 뛰었다. 수비가담보다는 골을 따내는 쪽으로 더 적극적이긴 했지만 포돌스키의 스프린트는 잘 먹혔고 외질의 스루패스를 잘 받아먹었다. 오른쪽 토마스 뮐러는 득점 위치로 정말 위험할 정도로 스르륵 들어오곤 했다. 아쉽게도 스페인 상대로 패배했던 경기에서 뮐러는 결장했다.

 앞선에는 클로제는 월드컵에서 최고의 퍼포먼스를 보여주기 위해 월드컵 전에는 마치 힘을 비축하는 듯한 모습으로 보였다.  분데스리가 1시즌동안 그는 3골 넣었는데 월드컵기간동안에는 4골을 넣는 모습을 보였다. 물론 세르비아 전에서 옐로카드 두장으로 퇴장당하는 아쉬운 모습도 있긴 했다.

 공격과 달리 수비는 살짝 올드스쿨에 가깝긴 했다. 훔멜스가 아직 주전으로 자리 잡기전이어서, 페어 메르테사커와 아르네 프리드리히가 주전으로 뛰면서 박스안에서 호수비를 보였다. 왼쪽에는 보아탱이나 홀거 바트슈투버를 배치하며 공격을 자제시켰고 반대쪽에 세계에서 가장 폼이 쭉 기복없이 안정적인 필립 람을 배치했고 그 역시 1차적으로는 수비에 집중시켰다. 독일의 빠른 역습에 수비수들이 직접 가담하는 경우는 적었다. 수비라인 역시 깊게 내려가 있었고 마누엘 노이어 역시 그때는 스위퍼보다는 키퍼에 가깝게 뛰었다. 

 그 기묘한 램파드의 도둑맞은 골이 제대로 인정되었다면 몰랐겠지만 독일은 잉글랜드를 상대해서 4:1로 대승했다. 그리고 8강에서 아르헨티나를 4:0으로 격파했다. 잉글랜드의 딱딱한 442는 독일의 빠른 공격수들의 역습을 당하면서 공간을 그냥 허용했고 아르헨티나 역시 컴팩트함이 부족하면서 독일을 역습을 압박을 통해 1차저지를 거의 못시켰다. 결국 또 시원하게 역습공간을 많이 내주게 되었다. 두 경기 모두 첫번째골은 세트피스였다는 점은 주목할만한 점이다. 그 세트피스들 모두 독일이 오른쪽으로 침투하다가 빠르게 왼쪽으로 전환하고 침투할 때 발생한 세트피스였다.

 스페인과 상대한 4강전에서 독일은 이러한 스타트를 끊지 못했고 오히려 푸욜에게 세트피스 때 헤딩으로 실점했다. 독일은 공격작업에 애를 먹었다. 스페인은 아래 위치에서 볼점유했고 독일은 이를 끊어내지 못했으며 아직 높은 위치에서 압박에 익숙치 못했다. 젊은 독일은 이때의 패배에서 뼈저리게 교훈을 얻었다. 주도적인 플레이의 중요성과 볼을 가지지 못할 때 압박 같은 플레이들을 배웠다. 그리고 2012 유로 때 발전시키며 결국 2014년 때는 완성형에 가까운 팀이 되었다. 
 하지만 내게 있어 2010 월드컵때 독일이 좀 더 젋고 프레시했으며 사실 더 재미있었다. 그들은 월드컵이라는 위대한 무대에서 가장 성공적이고 완벽한 역습 축구팀이 거의 될 ‘뻔’ 했다.




개의 등록된 댓글이 있습니다.
PleaseBuySonny
2010독일... 정말 매력적인 팀이었죠 ㅎ
리버풀헨덜손
좋은글감사합니다
댓글등록
번호 제목 작성자 추천 작성일 조회수
1340 번역기사울버햄튼의 3백은 어떻게 작동하는가? (under 누누산투) iqeman 5 2020.01.16 45
1339 번역기사레스터시티의 수비전술(under 로저스) iqeman 10 2020.01.12 144
1338 번역기사엘링 홀란드는 프리미어리그에서 뛸 준비가 되었을까? iqeman 10 2020.01.11 166
1337 TFA ? 무엇이 외질을 아르테타의 아스날에서 중요하게 만들었는가 치즈돈까스 7 2020.01.11 175
1336 번역기사2010년대, 프리미어리그 최고의 영입 iqeman 7 2020.01.08 177
1335 스탯으로 살펴보는 이피엘과 라리가의 템포와 압박(2) 치즈돈까스 17 2020.01.05 448
1334 스탯으로 살펴보는 이피엘과 라리가의 템포와 압박(1) 치즈돈까스 12 2020.01.05 285
1333 번역기사[bbc] 왜 크리스마스 축구가 매우 영국적인 전통일까 밤은짧아걸어아가씨야 12 2020.01.04 411
1332 2010년대 인상깊은 팀 : 리버풀은 클롭의 도르트문트와 과르디올라의 바르샤를 합친 팀이다. 치즈돈까스 7 2020.01.03 127
1331 2010년대 인상깊은 팀 : 과르디올라의 다채로운 맨시티는 완벽한 공격축구에 근접했다. 치즈돈까스 7 2020.01.03 76
1330 2010년 인상깊은 팀: 콘테는 유벤투스 역시 재미있는 축구할 수 있다는걸 증명했다. 치즈돈까스 15 2019.12.29 369
1329 애슬레틱- 전 아스날 협상담당 딕로 "아스날살뻔도르 정리해줌" 치즈돈까스 11 2019.12.28 224
1328 칼럼/리뷰아스날 StatDNA에 대한 오해 구너백수 5 2019.12.27 120
1327 Opta pro 새로운 스탯, possession value(pv) 소개 치즈돈까스 4 2019.12.26 152
1326 [optapro] 축구경기를 단계화시키기 치즈돈까스 7 2019.12.25 208
1325 [optapro] 점유틀(possessions framework)이란 무엇인가 치즈돈까스 2 2019.12.25 146
1324 [애슬레틱] 아르테타 인터뷰 - 축구는 습관과 각도의 스포츠다 치즈돈까스 5 2019.12.24 262
1323 애슬레틱 - 벽에 걸린 전술도판들을 바라보는 아르테타의 눈에는 어떤 생각이 들어있을까 치즈돈까스 16 2019.12.23 490
1322 칼럼/리뷰벵거 말기 영입시장과 statdna에 대한 이른바 괴담 정리 치즈돈까스 12 2019.12.22 230
1321 축구계 파괴왕 박문성 유스트라다무스 3 2019.12.21 262
1320 알레그리 : 축구판에 뭔 시발 철학자들이 이리 많어. 치즈돈까스 16 2019.12.20 464
2010년대 인상깊은 팀, 독일은 역습전술 달인이 되면서 월드컵의 영광을 되찾았다 치즈돈까스 6 2019.12.17 166
1318 칼럼/리뷰베니테즈가 리버풀 상대하는법을 강의 . 리버풀헨덜손 7 2019.12.16 301
  관리자에 의해 삭제된 게시글입니다.        
1316 움짤K리그 70-70 흡혈귀 2 2019.12.14 159
12345 ... 4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