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대 인상깊은 팀 : 리버풀은 클롭의 도르트문트와 과르디올라의 바르샤를 합친 팀이다.
치즈돈까스 조회 추천 작성일 대댓글알림
주소복사
이번에도 제번역이 아닙니다.

고생하신분 블로그라도 한번 눌러서 들어가주시길 ㅎㅎ;;



GettyImages-1153734847-1024x677.jpg 2010년대 인상깊은 팀 : 리버풀은 클롭의 도르트문트와 과르디올라의 바르샤를 합친 팀이다.


by Michael Cox

의역 및 오역 다수

아직 리그 왕좌에 오르려면 시즌 절반이 남았지만, 2010년대의 마지막 18개월 동안 리버풀의 기록은 특출났다.

18/19시즌 이래로, 클롭의 팀은 프리미어리그에서 단 1패만을 기록하고 있다. 이 1패는 2019년의 첫 째주에 맨시티를 상대로 2대1로 아쉽게 패한 경기이다. 만약 이 경기의 결과가 달라졌었다면 (실제로 거의 그럴 뻔 했었다), 리버풀은 18/19시즌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차지했을 뿐만 아니라 이전 시즌 맨시티가 기록한 승점 100점과 03/04시즌 아스날이 기록한 무패우승 역시 달성했을 것이다.

심지어 위 기록에 대해 언급할 때 리버풀이 이 기간 동안 연속해서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도달했다는 사실은 고려하지도 않았다. 2018년에 리버풀은 카리우스의 어처구니 없는 실수와 베일의 원더골으로 인해 레알 마드리드에게 패배했다. 이후 지난 6월 리버풀은 마드리드에서 토트넘을 상대로 승리해 유럽 챔피언이 되었다.

클롭의 리버풀은 2010년대 초반 최고의 팀들 중 두 팀을 조합한듯한 느낌을 준다. 당연히 첫 번째 팀은 클롭의 도르트문트이다. 클롭의 리버풀과 도르트문트는 동일하진 않다. 하지만 이 두 팀은 에너지의 강도, 전방에서부터 강한 게겐프레싱 (적어도 빅매치에서는), 역습시 빠르게 마무리 지을 수 있는 능력의 측면에서는 같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리버풀은 펩 과르디올라의 바르셀로나가 지닌 특성 또한 가지고 있다. 특히 이런 특성은 전방 3톱이 배치되는 방식에서 두드러진다. 피르미누는 펄스 나인으로 플레이하며, 골을 넣을 수 있는 위치로 침투하기 전에는 연계 플레이와 찬스 메이킹에 치중한다. 실제 골 찬스는 오른쪽에서 안쪽으로 들어오는 살라와 반대편 측면에서 살라와 똑같은 역할을 수행하는 마네로부터 나온다. 또한 이 둘은 적절한 타이밍에 파포스트로 침투하거나, 상대 수비와 미드필드 사이에서 창조성을 제공한다. 살라와 마네가 지난 시즌 공동으로 프리미어리그 골든부츠를 수상에 있어 서로 떼어놓을 수 없는 관계였다. 그리고 이 둘은 2019년 발롱도르에서 4위와 5위를 기록했다. 그러나 이 둘보다 순위가 더 높은 리버풀 선수가 있었다.

피치 반대편 끝에 위치한 반다이크는 다른 2010년대 수비수들이 도달하지 못했던 레벨에 도달했고, 발롱도르 투표에서 1등인 메시 뒤를 이어 2등을 차지했다. 2년 전 반다이크의 이적은 리버풀이 완전한 팀으로 거듭나는 시작점이 되었다. 이적해 오자마자 반다이크는 리버풀 수비를 강화시켰다. 그리고 반다이크는 센터백 플레이의 모든 측면에서 우수하다. 이 네덜란드인은 게임을 잘 읽으며, 공중볼 싸움에 능하고, 높은 수비라인에서 플레이하는데 요구되는 스피드를 갖추고 있으며, 공격수에게 정확한 롱패스를 할 수 있다. 반다이크 옆에서 플레이하는 센터백은 자주 바뀌지만, 반다이크가 이적 해온 후 마팁, 고메즈, 로브렌 모두 더 나은 모습을 보였다.

그리고 이제 풀백 듀오에 대해 말할 차례다. 리버풀 풀백 듀오가 팀의 찬스 메이킹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최근 10년간 위대했던 팀들의 풀백 듀오가 기여했던 비중보다 훨씬 크다. 로버트슨은 강등된 헐시티로부터 헐 값에 사왔고, 아놀드는 유스팀에서 발탁되었다. 유스팀에서 아놀드는 원래 미드필드에서 뛰어왔다. 로버트슨과 아놀드 모두 크로스 장인이며, 종종 세트피스에서도 좋은 찬스를 만들어낸다. 그리고 이들은 필드를 가르는 패스로 빠르게 플레이를 전환시키기도 한다. 이런 전환 패스는 리버풀을 측면으로 강하게 압박하는 팀들을 상대할 때 필수적인 무기가 된다. 박싱데이 레스터시티전이 좋은 사례이다

그러나 아놀드의 창조성은 어시스트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그는 빌드업 시 리버풀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선수이며, 때때로는 사실상 깊숙히 위치한 플레이메이커 (deep playmaker) 역할을 수행한다.


Liverpoolgraphic-743x1024.png 2010년대 인상깊은 팀 : 리버풀은 클롭의 도르트문트와 과르디올라의 바르샤를 합친 팀이다.



이런 모든 것의 중심에서 미드필더들은 대게 기능적인 역할을 수행한다. 수비를 보호하고, 풀백을 위한 커버를 들어가고, 득점은 전방 3명에게 맡겨둔다. 이것은 파비뉴의 영입이 매우 적절한 것이었음을 말해준다. 파비뉴는 프리미어리그에서 가장 완성형 수비형 미드필더로 부상했다. 파비뉴는 종종 이 꼬리표 (프리미어리그에서 가장 완성형 수비형 미드필더)의 라이벌들을 압도했다. 이번 시즌 초반 조르지뉴와의 만남이 대표적 사례이다. 파비뉴가 리버풀의 베스트 11으로 거듭나면서 핸더슨은 오른쪽으로 이동했고, 그 위치에서 아놀드를 커버하는 역할을 기꺼이 수행했다.

많은 팬들에게 있어 재앙처럼 여겨졌던 쿠티뉴의 이적은 리버풀을 더 조화로운 팀으로 만드는데 일조했다. 베이날둠, 케이터, 챔벌레인, 밀너, 랄라나는 다른 전술적 옵션을 제공해준다. 그러나 현재 이들은 모두 올라운드 미드필더라고 간주될 수 있다. 클롭은 8번 유형의 선수를 좋아한다. 최근 울버햄튼을 1-0으로 이긴 경기에서 클롭이 핸더슨, 베이날둠, 랄라나를 선발로 사용한 것은 주목할만한다. 이 3명 모두 이번 시즌 수비형 미드필더 역할을 수행해봤다. 이론상, 이들 중 누구든 수비형 미드필더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

이 선수들은 모두 팀 시스템을 훌륭하게 이해하고 있다. 전방으로 올라가 빠르게 압박하는 것에 중점을 두는 방식에 따라 수비형 미드필더는 자연히 더 활동적인 유형이 된다.

전술적 변화는 비교적 드물다. 클롭은 때때로 피르미누가 아래로 내려오고, 살라가 최전방으로 올라가는 4-2-3-1 포메이션을 사용하기도 한다. 그러나 일반적으로 리버풀은 4-3-3을 플랜 A로 고수한다.

그러나 리버풀의 플랜 A는 현재 여러 형태의 축구를 포함하고 있다. 원래 클롭의 리버풀은 순전히 게겐프레싱을 구사하는 팀이었다. 그 후 그들은 빠른 역습을 팀에 더했다. 이후 위협적인 크로스를 장착하고, 수비적인 회복력을 갖추었으며, 가장 필요했던 월드클래스 키퍼 알리송을 영입했다. 초기에 리버풀은 100mph의 속도로 경기를 시작한 후 기진맥진한 채로 경기를 끝마쳤었다. 이제 이들은 계속해서 경기 후반에 승리를 가져오고 있다. 초기에 리버풀은 강한 상대방을 상대로 잘했지만, 깊게 내려 앉은 팀을 잘 부수진 못했다. 하지만 이제 리버풀은 두 유형 모두를 상대로 꾸준히 잘한다.

기대득점 순위 (xG Table)는 리버풀이 간발의 차로 이기고 있다는 일반적인 인식과 일치한다. 리버풀은 이번 시즌 창출한 찬스 대비 과잉성취하고 있고, 현재 승점은 약간의 운이 따랐다. 어쨌든 리버풀은 승리를 만들어내며, 이는 경배할만한 퀄리티이다. 현재 상황에서 리버풀이 이번시즌 리그 우승을 못하려면, 엄청난 폼 저하가 일어나야한다.

아마도 리버풀의 성공적인 시즌은 새해에도 오랫동안 지속될 것이다. 그리고 리버풀은 10년 후 “2020년대 최고의 팀” 콘테스트의 출전자가 될 것이다. 그러나 이런 수준의 일관성은 대게 2년을 넘어서 지속되긴 힘들다. 클롭은 더 오래 이 팀에 머무를 것이다. 하지만 언젠가 그는 이팀을 분해해야만 한다.

리버풀 팬들은 즐길 수 있을 때 즐겨야하며, 중립팬들도 가능하다면 이 팀을 즐겨야한다. 이 팀은 정말 훌륭하다.


개의 등록된 댓글이 있습니다.
Cocco
크 잘 읽었습니다...
gloryhala
감사합니다
댓글등록
번호 제목 작성자 추천 작성일 조회수
1341 번역기사피를로 vs 부스케츠, 딥라잉 플레이메이커 iqeman 10 2020.01.18 94
1340 번역기사울버햄튼의 3백은 어떻게 작동하는가? (under 누누산투) iqeman 6 2020.01.16 75
1339 번역기사레스터시티의 수비전술(under 로저스) iqeman 10 2020.01.12 170
1338 번역기사엘링 홀란드는 프리미어리그에서 뛸 준비가 되었을까? iqeman 10 2020.01.11 193
1337 TFA ? 무엇이 외질을 아르테타의 아스날에서 중요하게 만들었는가 치즈돈까스 8 2020.01.11 198
1336 번역기사2010년대, 프리미어리그 최고의 영입 iqeman 7 2020.01.08 189
1335 스탯으로 살펴보는 이피엘과 라리가의 템포와 압박(2) 치즈돈까스 17 2020.01.05 456
1334 스탯으로 살펴보는 이피엘과 라리가의 템포와 압박(1) 치즈돈까스 12 2020.01.05 292
1333 번역기사[bbc] 왜 크리스마스 축구가 매우 영국적인 전통일까 밤은짧아걸어아가씨야 12 2020.01.04 416
2010년대 인상깊은 팀 : 리버풀은 클롭의 도르트문트와 과르디올라의 바르샤를 합친 팀이다. 치즈돈까스 7 2020.01.03 138
1331 2010년대 인상깊은 팀 : 과르디올라의 다채로운 맨시티는 완벽한 공격축구에 근접했다. 치즈돈까스 7 2020.01.03 88
1330 2010년 인상깊은 팀: 콘테는 유벤투스 역시 재미있는 축구할 수 있다는걸 증명했다. 치즈돈까스 15 2019.12.29 375
1329 애슬레틱- 전 아스날 협상담당 딕로 "아스날살뻔도르 정리해줌" 치즈돈까스 11 2019.12.28 224
1328 칼럼/리뷰아스날 StatDNA에 대한 오해 구너백수 5 2019.12.27 124
1327 Opta pro 새로운 스탯, possession value(pv) 소개 치즈돈까스 4 2019.12.26 153
1326 [optapro] 축구경기를 단계화시키기 치즈돈까스 7 2019.12.25 215
1325 [optapro] 점유틀(possessions framework)이란 무엇인가 치즈돈까스 2 2019.12.25 151
1324 [애슬레틱] 아르테타 인터뷰 - 축구는 습관과 각도의 스포츠다 치즈돈까스 5 2019.12.24 275
1323 애슬레틱 - 벽에 걸린 전술도판들을 바라보는 아르테타의 눈에는 어떤 생각이 들어있을까 치즈돈까스 16 2019.12.23 492
1322 칼럼/리뷰벵거 말기 영입시장과 statdna에 대한 이른바 괴담 정리 치즈돈까스 12 2019.12.22 232
1321 축구계 파괴왕 박문성 유스트라다무스 3 2019.12.21 264
1320 알레그리 : 축구판에 뭔 시발 철학자들이 이리 많어. 치즈돈까스 16 2019.12.20 471
1319 2010년대 인상깊은 팀, 독일은 역습전술 달인이 되면서 월드컵의 영광을 되찾았다 치즈돈까스 6 2019.12.17 169
1318 칼럼/리뷰베니테즈가 리버풀 상대하는법을 강의 . 리버풀헨덜손 7 2019.12.16 306
  관리자에 의해 삭제된 게시글입니다.        
12345 ... 4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