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몬드 베르하이옌이 말하는, 코칭에 있어서 정확한 용어가 필요한 이유
치즈돈까스 조회 추천 작성일 대댓글알림
주소복사
1차출처 - https://www.fcevolution.com/how-to-stop-miscommunication-with-your-players/



2차출처 - https://arsenalsway.blogspot.com/2020/06/blog-post_24.html



레이몬드 베르하이옌이 말하는, 소통장애가 생기는 이유





대부분의 축구 코치들은 자기만이 가진 고유한 용어들을 사용합니다. 코치 커리어를 이어나가면서 더욱더 자신만의 용어와 정의들을 가다듬게 되죠. 문제는 이러한 용어들이 선수들을 헷갈리게 만든다는 점입니다. 새로운 코치가 올때마다 선수들은 새로운 용어와 설명들에 적응해야 하게 되죠.



축구계 누구도 이러한 완전 주관적으로 지멋대로 쓰이는 축구용어를 정리할 생각을 안하는게 크나큰 문제점입니다.





객관적인 용어를 사용하는 비행기 조종술 –



비행술과 같은 전문분야들은 확실하고 명백한 국제통용언어가 존재합니다. 파일럿들은 그 어느 문화권을 가든 서로가 비행술이나 교통컨트롤 관련해서는 정확하게 소통할 수 있습니다. 왜그럴까요? 그건 비행기 조종사들 모두가 똑같은 레퍼런스를 참조하고 서로 같은 통용용어를 사요하기 때문입니다. 그들의 용어나 정의는 확실하고 명확합니다. 그렇기에 소통장애가 거의 발생하지 않습니다. 비행기 조종술은 사람의 생명과 직결되어있는 문제입니다. 그렇기에 모두들 국제 통용 언어와 레퍼런스를 쓰게 되는 것이겠죠. 어느 누구도 승객들을 죽음으로 몰고가고 싶어하진 않습니다. 그렇기에 소통장애가 발생하지않도록 하겠다는 동기가 생기고 소통이 잘대되록 기준을 높게 잡죠.





모두가 각자의 레퍼런스를 갖고 있는 축구 –



축구에서는 이런 객관적인 레퍼런스가 없다는게 문제입니다. 그 어떤 국제 통용되는 축구레퍼런스나 언어가 존재하지않습니다. 그렇기에 축구는 개개인이 각자 주관적으로 판단하게 되고 여기서부터 시작하게 됩니다. 축구 코치들은 자신만의 의견을 자신만의 용어를 통해 적용하게 되죠. 일상에서는 이걸 혼란으로 빠지게 되는 지름길이라고 생각합니다. 축구가 잘 안풀려서 혼란에 빠지게 되면 코치들은 자신들이 살아나갈 방법으로 외부요인을 탓하게 됩니다. 누군가를 탓하고 절대 그 누군가에 본인은 포함되질 않죠. 어쩌면 축구가 세상에서 가장 남탓하는 문화가 가장 발달된 이유는 여기에 있지않을까 싶습니다.



축구코치들도 이젠 자기만의 조종술로부터 벗어나야한다.



내가 진행하는 코칭코스에 참가하기 위해 외국에서 오는 코치들이 가끔 있기에, 나는 보편적인 레퍼런스와 언어의 필요성을 이렇게 항공에 비유로 쓰곤한다. 나는 그들이 비행기를 탔을 때 조종사에게 바라던 바를 그들에게 물어본다. 그들이 탓던 비행사가 항공 관제소랑 얘기할 때 자기만의 용어를 쓰면 어떨까? 그가 비행기를 착륙시키기 위해 자기 느낌가는대로 원하는 활주로를 택하면 어떻게 될까? 이러한 항공 관련한 비유를 들면 코치들도 어느정도 자기들이 주관적이고 자신만의 코칭이 어떤 결과를 이끄는지 이해하게 된다. 코치들도 자신이 탄 비행기 조종사가 축구 코치처럼 멋대로 행동하길 원하지 않는다. 아마 조종사가 이렇게 감에 의존하고 자기만의 의견을 고집한다면 코치들은 당장 비행기를 탈출하고 싶어할 것이다. 문제는 코치들이 자기 축구현장에서는 그렇게 자기들이 원치않는 비행기 조종사들처럼 선수들에게 행하고 있다는 점이다. 코치들도 자기만의 비행기 항공술로부터 벗어나야한다.



선수들은 지금보다 더 나은 소통을 누려야할 권리가 있다.



물론 축구는 삶과 죽음과 직결되는 분야는 아니다. 그러나 이게 그렇다고 축구코치들이 지멋대로 주관적인 용어를 만들고 소통장애를 일으킬수 있게 만들 핑계로 적절하다고 보는가? 축구계의 소통장애가 사람을 죽이지는 않으니깐? 잘못된 주관적인 용어로 선수들이 죽지는 않는다고 그들이 계속 피해를 봐야하는가? 의사소통이 제대로 이뤄진다면 축구 훈련이나 코칭이 더 나아질 수 있지 않겠는가? 축구도 이제는 항공조종사에게 기대했던 부분을 그대로 이행하고 기준을 높일 필요가 있다. 적어도 우리 선수들을 위해 축구계는 국제 공용 축구이론을 위한 레퍼런스와 언어를 다듬을 필요가 있다.



 



 



1차출처 - https://www.fcevolution.com/how-to-stop-miscommunication-with-your-players/



2차출처 - https://arsenalsway.blogspot.com/2020/06/blog-post_24.html
개의 등록된 댓글이 있습니다.
깐따삐야도우너
예가 없으니 뭘말하고자 하는지 몰겟군여,,
치즈돈까스
국내 축구커뮤에 탈압박을 둘러싼 수많은 논쟁들 생각하면 이해될듯싶네요
깐따삐야도우너
PumaShoes
축구 국제 용어의 통일화를 이루자는 거 같네요.

이러면 축구전술자료나 분석자료가 좀 더 세계화를 띄게 될까요?

아직까지 축구 선진국이라는 국가들의 비법(?)같은건 자기들만 공유하고 그런거 같긴한데...
치즈돈까스
아무래도 용어 통일이 어느학계나 중요한데

아직 축구계는 이게 부족하죠

메짤라만 봐도 얼마나 많은 말들이 오고갔던지...
카노
정리될 수가 없고, 그래서 더 재미진게 아닐까요?
NO.47 Foden
아무래도 기준점이 코칭이면 좀 이야기가 다르긴 할듯?
댓글등록
번호 제목 작성자 추천 작성일 조회수
1436 레알 베티스 발롬피에 마뉴엘 펠레그리 감독선임 심규선 0 2020.07.09 35
1435 니콜라스 아넬카, 자신의 빠른 발만큼이나 빠르게 스쳐갔던 아스날시절 이야기 치즈돈까스 7 2020.07.09 99
1434 SNS발렌시아 트위터 반응(이강인 이적) 반응 번역 깐따삐야도우너 15 2020.07.07 321
1433 아자르는 뛰고 싶은가 깐따삐야도우너 6 2020.07.06 113
1430 번역기사바예호, "이 경기는 우리가 성장하는데 도움을 줄 것이다." Gunbi 1 2020.07.05 67
1429 번역기사맨시티의 큰 약점:박스 외곽에서의 슛팅 iqeman 1 2020.07.05 72
1428 번역기사보로, "우리가 만든 찬스를 생각하면 얻은 것이 적다." Gunbi 2 2020.07.02 107
1427 데이비드 데인 : 현재의 프리미어리그와 아스날을 만든 남자(2) 치즈돈까스 9 2020.07.01 83
1426 번역기사애닐 머시, "변화가 필요했다. 아직 모든 것이 가능해." Gunbi 1 2020.07.01 55
1425 데이비드 데인 : 현재의 프리미어리그와 아스날을 만든 남자(1) 치즈돈까스 18 2020.06.30 249
1424 SNSFC 바르셀로나 미랄렘 피야니치 영입 완료 심규선 1 2020.06.30 117
1423 SNS바르셀로나 아르투르 멜루 유벤투스행 발표 심규선 1 2020.06.30 44
1422 번역기사셀라데스, "좋은 경기를 하지 않았다. 비야레알이 더 잘했어." Gunbi 1 2020.06.29 41
1421 2차세계대전때도 과연 영국 사람들은 축구를 했을까? 치즈돈까스 5 2020.06.25 169
레이몬드 베르하이옌이 말하는, 코칭에 있어서 정확한 용어가 필요한 이유 치즈돈까스 3 2020.06.24 120
1418 칼럼/리뷰챔스결승 09: 맨유vs 바르샤 : by 기엠 발라게(스압)(책 캡처) 깐따삐야도우너 2 2020.06.22 131
1417 번역기사맨시티에게 필요한 센터백 목록 iqeman 1 2020.06.21 133
1415 번역기사셀라데스, "슬픈 결과를 남기고 떠난다." Gunbi 3 2020.06.20 113
1414 SNS보루시아 도르트문트 로만 뷔어키 재계약 심규선 0 2020.06.19 54
1413 SSC나폴리 드리스 메르텐스와 재계약 심규선 0 2020.06.17 55
1412 번역기사메짤라란 무언인가? iqeman 6 2020.06.14 156
1411 TFA- 한지 플릭의 뮌헨분석 치즈돈까스 10 2020.06.13 130
1410 요한 크루이프가 말하는 토탈풋볼 치즈돈까스 5 2020.06.08 159
1409 번역기사델리 알리의 최적의 포지션은 어디인가? iqeman 4 2020.06.07 177
1408 [spielverlagerung]역습의 진화(4) 치즈돈까스 8 2020.06.02 120
12345 ... 4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