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를 언제 누가 어떻게 만들었는지 모르지만 '현대축구'는 1992년에 탄생했다.
치즈돈까스 조회 추천 작성일 대댓글알림
주소복사




누가 언제 발로 공을 차는 운동을 시작했는지에 대해서는 아직도 논란이 많고 이에 대해서 여러말이 많다.





코로나빼고 다 자기꺼라고 우기는 중국도 축구의 시작은 자기라고 얘기하고 우리나라도 신라시대때 공을 발로 차고 놀았다는 기록이 존재한다.







그래도 현재의 축구에 가까운 기틀을 세운건 영국이라고 생각하고 많은 사람들이 영국을 종주국으로 인정해주는 편이다. 그러나 그때의 축구는 굉장히 원시적이었다. 케임브릿지 룰이라는 최초의 축구 규칙을 만들었던 사람들, 즉 축구의 아버지들은 상대 정강이를 걷어차는 '기술'인 해킹을 합법이라고 해야할지 아니면 금지해야할지를 두고 다퉜다.



그렇다 상대 정강이를 까는 것도 초기 원시축구에서는 기술이었다; 아직까지 상남자 상대 발모가지 분질러야 성이 풀리는 뻥글랜드 다운 모습이었다.





그렇다면 우리가 지금 아는 축구는 언제 탄생했을까 그건 1990년대 초중반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왜그럴까?



0. 1992년 프리미어리그가 탄생했다.



요건 내가 유튜브 영상으로도 만들었고 칼럼도 세편이나 씀 그거 보러가셈





1. 오프사이드 규칙의 변화



축구는 항상 인기와 상업성을 고민했기에 수비축구가 대세되는걸 언제나 경계해왔다.



그러나 시대가 발전하면서 수비전술이 언제나 공격전술보다 빠르게 발전했고 축구협회는 이에대해 골머리를 썩었다.



1954년 월드컵의 평균 득점률은 5.4였으나 1986년 월드컵의 경기당 평균득점은 2.4였다. 30년 기간 절반이나 줄어들은 것이다.



이에 대해 축구협회는 여러 규칙을 손보기 시작했고 그 시작은 오프사이드였다. 





오랜 원시축구가 있던 시절 모든 공격수들은 상대 골문앞에 옹기종기 모여서 뻥차고 그안에서 헤딩거나 슈팅할 생각만 가득했다. 축구협회는 이런 말도안되는 짓을 없애기 위해 오프사이드 규칙을 만들었다.



그리고 이 규칙은 점점 발전하고 정교해지면서



최종수비수 우리팀 공격수가 상대 최종수비수 두명보다 앞서있으면 오프사이드를 선언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1990년대 동일선상이라는 규칙이 적용되었다. 







동일선상이라는 규칙이 생기기전까지, 대부분의 공격수들은 상대수비보다 한발짝 늦게 침투해야했다. 그랬기에 대부분 팀들은 빠른 발로서 라인을 깨면서 상대 후방을 꿰뚫고 침투하는 선수들보다는 키 큰선수들이 공을 받아주거나 



혹은 드리블도 갖춘선수가 아예 미리 볼을 받고 드리블로 제치는 걸 선호했다. 





그러나 동일 선상이 생긴 이후로 상대의 스루패스를 받을 준비하고 뒷공간을 허무는 공격수들이 탄생했다.  







이 사소한 규칙의 변화는 수비수들로 하여금 오프사이드라인에 더 섬세하게 신경쓰게 만들었고 수비들에게 많은 부담을 안겨주었다.





그리고 동시에 또다른 규칙역시 등장했으니 백패스 규칙이었다.  





3. 백패스 규칙





1992년 이전까지 골키퍼는 우리팀 선수가 발로 패스해주는 공을 쉽게 잡을 수 있었다.  그리고 92년 이 규칙이 사라지면서 키퍼는 우발적으로 넘겨준 패스나 머리로 넘겨준 패스 이외의 우리팀 공을 잡을 수 없게 되었다.



어찌보면 사소한 이 규칙은 그야말로 큰 변화를 만들었다.





유로 92는 유로 역사 두번의 큰 이변중 하나로 알려져있다. 하나는 04 그리스의 우승이고 또하나는 92 덴마크의 우승이었다.



덴마크에는 슈마이켈과 라우드럽형제라는 3명의 슈퍼스타가 있었지만  우리가 알던 그 '미카엘 라우드럽'은 이 대회를 나오지못했다. 그렇다면 어떻게 덴마크가 우승할 수 있었을까.



그들은 물론 엄청난 조직력을 바탕으로 멋진 공격력도 보여줬고 수비도 탄탄했다. 슈마이켈역시 미친듯한 선방으로 이시기 넘버원 골키퍼로서 이름을 알리게 되었지만 그들의 전술중 하나는 키퍼에게 볼돌리기였다.



https://youtu.be/SX2HcvMkOiA



좀 위험하다싶으면 냅다 키퍼로 백패스해서 키퍼가 볼을 잡게했던 이 전술은,





마티아스 잠머, 에펜베르크, 브레메,클린스만이 뛰던 독일을 무너뜨리고, 굴멘,반바스텐,쿠만,레이카르트의 네덜란드 역시 덴마크앞에 무너뜨리게 만들었다.



이러한 수비위주의 전술을 폐지하고 루즈해지는 경기를 바꾸기 위해 ifab는 이 백패스 규칙을 적용했다.





그리고 축구는 그날부로 바뀌었다.



어떻게? 바로 압박축구가 축구계의 화두가 되어버린 것이다. 



아리고 사키와, 요한크루이프의 등장으로 80년대 후반 축구는 압박이라는 컨셉이 부상했다. 아리고 사키의 ac밀란과 요한크루이프의 바르셀로나는 상대를 70년대 토탈사커를 이상향으로 삼으며 상대를 최전방에서부터 압박하고 볼을 빼앗은 다음 거기서 공격하려고 했다.





그러나 상대팀들은 압박이 들어오면 그저 키퍼에게 패스하면 그만이었다. 오히려 상대를 전방압박하기 위해 선수단이 전진된 상황에서 키퍼가 롱패스를 날리며 후방을 공격하면 뒷공간을 쉽게 노출해버리고 마는 것이었다.





그러나 백패스 규칙이 등장하며 상대 수비를 압박한상황에서, 수비가 키퍼에게 패스해도 키퍼가 그 볼을 잡을 수가 없고 키퍼역시 발로 처리해야하는 상황이 발생하면서 압박은 아주 효율적인 전술이 되어버린것이다. 그렇게 되면서 많은 팀들이 전진한 압박이라는 전술을 머리에 염두에 둘 수밖에 없게 되었다.



오프사이드 규칙과 함께 연계되면서 공격축구의 시대가 등장한 것이다. 





4. 승점 3점의 등장



그리고 이러한 공격 축구에 한번더 불을 붙인것은 승점 3점의 등장이다.





과거 축구는 이기면 승점 2점 무승부는 1점이었다. 2무는 1승과 같은 가치로 지니고 있었다. 그렇기에 많은 팀들이 이기는 축구보다는 지지 않는 축구에 좀 더 포커스를 두었다.





이를 타개할 방법을 고민하던 영국축구협회는 승점 3점룰을 도입하려고 했다. 81년도에 떠오른 이 아이디어는 그러나 축구계에 바로 적용되지않았다.





그러나 수비축구에 고심하던 피파눈에 들어왔고 1994년 월드컵에 적용되었고 94년 월드컵은 기록적인 흥행과, 공격축구의 시대를 연 월드컵으로 평가받았다. 이를 본 다른 리그들 역시 적극적으로 승점 3점규칙을 적용했다. 









5. 



정말 이외에도 수많은 요인들이 축구를 뒤흔들었다.



1990년 발생했던 보스만사건은 이른바 보스만룰로 등장했고,  황금기를 구사해야할 반할의 아약스팀을 거의 해체하다시피 만들었고 수많은 유럽선수들이 각국의 리그를 자유롭게 넘나들게 되었따.





또한 1992년 기존 유로피언컵은 챔피언스리그로 바뀌었다.  이 챔피언스리그가 등장하고 집중도가 올라가면서, 더이상 축구의 전술트렌드는 월드컵이 아닌, 챔피언스리그가 이끌게 되었다.







축구를 언제 누가 어떻게 만들었든간에 





현대축구는 1992년에 탄생했다.







이글은 - https://www.goal.com/en/news/football-wasnt-invented-in-1992-but-today-its-a-whole-new/w70lgvhzd8r91r9jz8m1dfikm



요거 기본에다가 제가 썼던 글들 몇개 섞어서 걍 요약베껴온거에용 

개의 등록된 댓글이 있습니다.
트루시덜덜흔
1990년대 동일선상 ㄷ ㄷ

글고 태클도 보면 마라도나 시절은 킬링태클이던데 이부분도 궁금하네요
우우랭
3번이 상당히 클 듯...백패스 타카가 있던 시절 ㄷㄷ
댓글등록
번호 제목 작성자 추천 작성일 조회수
1647 홈기준)날강두는 챔스에서 메시기록에 근접 트루시덜덜흔 0 10:23 20
1646 epl 터치 위치 퍼센트 이미지 트루시덜덜흔 0 2020.11.26 42
1644 움짤킥오프회원들은 다할줄아는 이니에스타 스킬 트루시덜덜흔 2 2020.11.23 167
1642 최상급 피니셔 손흥민 ㄷ ㄷ 트루시덜덜흔 2 2020.11.22 239
1641 90분당 xG 퀄리티/ 슛팅 갯수-5대리그 트루시덜덜흔 0 2020.11.20 99
1640 (맨유 등)자신의 팀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시나요? 트루시덜덜흔 0 2020.11.20 126
1639 SNS맨체스터 시티 펩 과르디올라 재계약 완료 심규선 0 2020.11.19 88
1638 손흥민- 어려운거 득점 ㄷ ㄷ 트루시덜덜흔 1 2020.11.19 108
1637 21세이하 톱5 xG 트루시덜덜흔 0 2020.11.19 51
1636 포그바 수미로 내려갓네요 (국대) 트루시덜덜흔 0 2020.11.19 72
1635 SNSEFL 남은 시즌 교체명단 5명으로 증가 심규선 2 2020.11.18 63
1634 루크쇼 전진패스 그래픽 트루시덜덜흔 0 2020.11.18 51
1633 맨유 이번시즌 슛위치 그래픽-이피엘 모든팀 비교 트루시덜덜흔 0 2020.11.18 52
1632 mex- kor xG 트루시덜덜흔 0 2020.11.18 34
1631 국내기사벤투 내년 3월까지 포르투칼. 트루시덜덜흔 0 2020.11.18 50
축구를 언제 누가 어떻게 만들었는지 모르지만 '현대축구'는 1992년에 탄생했다. 치즈돈까스 4 2020.11.17 103
1629 SNS에스투디안테스 데 라플라타 소속 하비에르 마스체라노 은퇴 선언 심규선 2 2020.11.16 70
1628 칼럼/리뷰후방빌드업대신 쓸 용어 제안 트루시덜덜흔 4 2020.11.15 226
1627 11월11일자 분데스 xP -xG 트루시덜덜흔 1 2020.11.11 94
1626 11월9일자 xT -EPL 트루시덜덜흔 0 2020.11.11 90
1625 움짤축신 프레드 킬패스 gif 트루시덜덜흔 4 2020.11.11 217
1624 국내기사블리처 리포트: 19세 이하 최고는 누구인가? 구보 포함 트루시덜덜흔 0 2020.11.11 94
1623 뮐러- 오픈플레이 키패스 상위권/탑리그 비교 트루시덜덜흔 1 2020.11.10 141
1622 슈피엘 어쩌고 트루시덜덜흔 0 2020.11.10 47
1621 데브루이너 히트맵 트루시덜덜흔 1 2020.11.09 59
12345 ... 4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