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리그의 엑소더스
나비압이 조회 추천 작성일 대댓글알림
주소복사
(베스트 일레븐)

중국축구협회 차원에서 중국 슈퍼리그의 군살 빼기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익히 알려졌듯, 그간 물 쓰듯 돈을 썼던 중국 슈퍼리그 클럽들은 이제 샐러리 캡을 도입하며 선수들의 연봉을 옥죄고 있다. 그렇다면 지금 거액을 받고 있는 중국 슈퍼리그 소속 해외 축구 스타들의 거취는 어떻게 될까?

중국축구협회는 2021시즌부터 이전에는 볼 수 없었던 과감한 샐러리 캡 제도를 도입할 계획이다. 보도에 따르면, 외국인 선수 연봉은 한 선수당 최대 300만 유로(약 40억 원)로 책정됐고, 각 팀마다 외국인 선수 연봉 총액은 1,000만 유로(약 132억 원)으로 제한했다. 이 금액은 세전 기준이다.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은 중국 무대에서 뛰고 있는 해외 스타들의 엑소더스가 이뤄질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를테면 상하이 상강에서 뛰고 있는 브라질 국가대표 출신 미드필더 오스카의 연봉은 현재 1,887만 파운드(약 278억 원)이다. 혼자서 팀 외국인 선수 연봉 총액을 훌쩍 뛰어넘는다. 따라서 새로 제정된 샐러리 캡에 따르게 될 경우, 오스카는 무려 86%에 달하는 연봉이 삭감되어야 할 처지다. 오스카는 올해 중국 매체와 인터뷰에서 “FIFA 규정을 바꿀 수 있다면 중국으로 귀화해 국가대표가 되고 싶다”라며 중국에 대한 애정을 보였는데, 사실상 전부라 할 수 있는 연봉을 삭감당하고도 같은 마음이 들지는 미지수다.

산둥 루넝에서 뛰고 있는 이탈리아 국가대표 공격수 그라치아노 펠레 역시 마찬가지다. 펠레는 1,370만 파운드(약 202억 원)에 달하는 거액의 연봉을 받고 있는데, 역시 80.2%에 달하는 연봉이 깎여야 한다. 베이징 궈안의 핵심 공격수 세드릭 바캄부도 연봉 1,770만 파운드(약 261억 원)를 받고 있는데, 84.7% 삭감이 불가피한 처지다.

적당히 타협할 수 없는 수준의 연봉 삭감이 불가피한 처지라 할 수 있다. 때문에 이 선수들이 다가오는 겨울 이적 시장을 통해 유럽으로 귀환을 시도할 가능성도 적잖다. 팀이 아닌 리그 차원의 연봉 제한 조치라는 점을 감안할 때, 이 외국인 선수들이 약속받은 연봉을 못받게 될 경우 저항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여러모로 시끄러운 겨울을 보낼 가능성이 높은 중국 슈퍼리그다.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343&aid=0000102521
---
용병 돌아가면 암흑기 재현일텐데 ..시진핑핑이가 축구에 대해 흥미가 떨어졌나..
개의 등록된 댓글이 있습니다.
심규선
애시당초 국대 잘하라고 저렇게 한건데 국대에 아무런 효과가 없으니 ..
나비압이
한국 최고의 선수 손흥민(27·토트넘 홋스퍼)의 연봉은 728만 유로(95억 원).(19년 기준.)

외국인 선수 연봉은 한 선수당 최대 300만 유로(약 40억 원)로 책정됐고, 각 팀마다 외국인 선수 연봉 총액은 1,000만 유로(약 132억 원)으로 제한했다. 이 금액은 세전 기준이다.

오스카의 연봉은 현재 1,887만 파운드(약 278억 원)

펠레는 1,370만 파운드(약 202억 원)
베이징 궈안의 핵심 공격수 세드릭 바캄부도 연봉 1,770만 파운드(약 261억 원)
나비압이
바캄부? 라리가 출신인가요? 저런 선수도 261억원줘야 중국오는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나비압이
아 비야레알에서 잘나갔군요
댓글등록
번호 제목 작성자 추천 작성일 조회수
1693 번역기사다비드 실바 이적이 맨시티에 끼친 영향은? iqeman 3 2021.01.17 138
1692 2020.6월기준 리그별 신체강도 비교|그래픽 나비압이 1 2021.01.12 216
1691 SNS로스앤젤레스 FC 김문환 영입완료 심규선 2 2021.01.12 151
1690 센터백의 역할 중 하나 나비압이 1 2021.01.10 194
1689 라리가 기대 승점 현황 나비압이 2 2021.01.09 221
1688 SNSPIC) 감바 오사카 주세종 영입 완료 심규선 0 2021.01.05 241
1687 SNS파리 생제르맹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선임 완료 심규선 0 2021.01.03 151
1685 SNS리버풀 풋볼 클럽 안드레아스 슐럼버거 영입완료 심규선 0 2020.12.30 182
1684 SNS클루브 아틀레티코 데 마드리드는 디에고 코스타와 계약을 해지합니다. 심규선 1 2020.12.30 146
1683 SNS파리 생제르맹은 토마스 투헬과 결별합니다. 심규선 1 2020.12.30 116
1682 SNSFC 겔젠키르헨-샬케 04 크리스티안 그로스 감독 선임 완료 심규선 0 2020.12.30 93
1681 SNSFC 낭트 레몽 도메네크 감독 선임 심규선 1 2020.12.27 158
1680 SNS2020/2021 분데스리가 시즌종료후 은퇴하게 될 라스 벤더와 스벤 벤더 심규선 2 2020.12.21 199
1679 Inside Anfield: Liverpool 2-1 Tottenham | Dramatic late winner sends Reds top 심규선 0 2020.12.20 87
1678 SNSFC 겔젠키르헨-샬케 04는 마누엘 바움과 결별합니다. 심규선 0 2020.12.19 127
1677 SNS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뇌진탕 추가교체 통과 심규선 1 2020.12.18 170
1676 SNS라젠발스포르트 라이프치히 도미닉 소보슬라이 영입완료 심규선 0 2020.12.18 93
중국 리그의 엑소더스 나비압이 3 2020.12.17 200
1674 SNS알 나스르 김진수 5개월~6개월 부상 컨펌 심규선 1 2020.12.17 98
1673 SNS웨스트 브롬위치 알비온 샘 앨러다이어스 선임 완료 심규선 1 2020.12.17 92
1672 SNS웨스트 브롬위치 알비온은 슬라벤 빌리치와 결별합니다. 심규선 0 2020.12.16 68
1671 아스날 기대득점 하위권 나비압이 2 2020.12.16 178
1670 SNS[2020 KFA 어워즈] 올해의 선수 (남자) 심규선 0 2020.12.15 106
1669 SNS[2020 KFA 어워즈] 올해의 선수 (여자) 심규선 0 2020.12.15 85
1668 SNS[2020 KFA 어워즈] 올해의 영플레이어 (남자) 심규선 0 2020.12.15 95
12345 ... 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