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피플] 이강인 축구스승, “강인이는 인천의 자산이자 보물”
심규선 조회 추천 작성일 대댓글알림
주소복사
제축구연맹(FIFA)가 주관한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거두고 ‘골든볼’을 수상한 이강인 선수의 스승은 이강인 선수를 인천의 자산이자 보물이라고 평가했다.

이강인 선수가 초등학교 시절 인천유나이티드 유소년 클럽 취미반(아카데미)에서 축구하던 시절 스승인 최진태 한국축구클리닉센터 감독을 <인천투데이>가 만났다. 최 감독은 이강인 선수가 초등학교 4학년 1학기를 마치고 스페인으로 떠나기 전 까지 함께한 스승으로 축구에 있어서는 사실상 유일한 스승이다.

최 감독은 이강인 선수가 스페인에서 사춘기를 거치며 혹시나 영향이 갈까 싶어 언론과 만남을 자제했다. 이강인 선수가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거두며 ‘골든볼’까지 거머쥔 지금에서야 말할 수 있다는 최 감독은 이강인 선수와 추억, 유소년 감독으로 살아온 소회 등을 얘기하며, 특히 인천유나이티드 유소년 시스템의 문제 등에서는 아쉬워했다.

“이강인 보자마자 부담됐다. 내가 가르칠만한 선수가 아니었다”

최 감독은 인천유나이티드 유소년 클럽 창단 멤버이자 감독이었다. 이강인 선수와 약 3년 간 함께하면 느낀 감정을 최 감독은 영광스러운 시간이었다고 추억했다.

이강인 선수는 초등학교 입학 전부터 ‘날아라 슛돌이’에서 주축선수로 맹활약하며 이미 유명인사였다. 그런 이강인 선수를 노리는 유소년 축구클럽이 많았지만 이강인 선수와 부모님의 선택은 최 감독이었다.

최 감독은 이강인 선수 첫 인상에 대해 “처음에 축구하러 왔다고 했을 때 걱정과 부담이 한 가득이었다. 다른 선수들과 이미 몇 수 이상 실력 차가 존재했다”며 “내가 가르칠만한 선수가 아니었고, 강인이 선수 생활을 망칠까봐 걱정도 됐다”고 고백했다.

이강인 선수 부모님이 최 감독의 흔들리는 마음을 잡았다. 최 감독은 “이강인 선수의 어머님이 ‘강인이 맡기려고 찾아 온 거다. 다른데 다 비교해도 선생님만큼 유소년 전문가 못 봤다. 전적으로 맡아 달라’고 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강인이 정도 실력의 선수를 지도하며 유소년 지도자 생활을 하는 내 철학도 많이 바뀌었다”고 덧붙였다.

"동영상 시청 한 번으로 어려운 기술 금방 따라해”

최 감독은 이강인 선수의 천부적 재능을 인정하면서도, 어린 시절 했던 공놀이가 지금의 이강인을 만들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이강인의 재능은 당시 함께 지도했던 브라질 출신의 주닝요 코치도 매료되게 만들었다.

이강인 선수와 출전했던 대회 경기를 회상하며 최 감독은 “이강인은 천부적 DNA가 있다는 것을 부정할 수는 없다. 다만 4~5살부터 아버지가 운영하는 태권도 체육관에서 맨발로 공을 만지고 놀았다는 사실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어느 날 경기 중에 강인이가 라보나 킥을 구사하는데 눈으로 보고도 믿기지 않았다”라며 “나중에 물어보니 강인이가 ‘유튜브 동영상 보고 따라했다’고 해서 웃었다”고 회상했다.

라보나 킥은 축구의 개인기술 중 하나로, 다리를 꼬아 슛이나 크로스를 하는 기술이다. 주로 사용하는 발을 쓰기 힘든 상황에서 약한 발을 지면에 박아 두고 주로 사용하는 발을 꼬아서 차는데 성인 선수도 실전 경기에서는 사용하기 힘든 기술이다.

최 감독은 “당시 함께했던 주닝요 코치도 ‘이강인 선수는 같은 나이 때에 세계적으로도 손 꼽히는 재능이다’며 엄지를 치켜세웠다”라며 “외국인 코치들은 자국 노하우와 기술을 전수해주려 하지 않는 특징이 있는데, 당시 강인이 재능에 매료된 주닝요 코치는 강인이에게 하나라도 더 알려주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아이들에게 축구는 무조건 재미있어야 한다”...“성적은 둘째 문제”

최 감독의 유소년 축구 철학은 ‘누구나 재미있어야 한다’이다. 이강인 선수에게도 마찬가지였다. 최 감독은 당시 팀의 주축선수였던 이강인에게 수비수 역할도 시켰고, 심지어 ‘슛을 차지마라’는 지시도 했다. 최 감독에게 유소년 축구에서 성적은 둘째 문제다.

최 감독은 “우리나라는 아이가 축구를 한다고 했을 때, 부모들이 ‘오늘은 게임 뛰었니, 몇 골 넣었니’ 등의 질문을 한다”라며 “유럽의 경우에는 ‘오늘은 축구가 즐거웠니, 오늘은 뭐 배웠니’ 등을 물어본다”고 지적했다. 아이들이 당장 출전 시간과 골을 넣어야 한다는 압박에 시달릴 수 있다는 것이다.

이강인 선수와 출전했던 대회를 회상하며 “강인이는 타팀에서 2명 이상이 전담마크를 해도 쉽게 제치고, 마음만 먹으면 골을 넣을 수 있는 기술이 있었다”라면서도 “골 넣는 재미만 아는 아이들은 실력이 거기서 정체되거나 금방 흥미를 잃는다”고 말했다.

이어 “강인이에게 ‘강인아 너 혼자 해도 되는데, 친구들도 있다는 것을 기억하자. 함께 나누는 축구를 하면 11명이 한 팀이 돼서 더 즐거운 축구할 수 있다. 강인이 혼자 몇 골 넣을 수 있다는 것을 아는데 친구들도 골 넣는 기분을 공유하면 좋지 않겠니’라고 설득했다”고 기억을 떠올렸다.

또 “같은 목적으로 팀의 주축이었던 강인이에게 수비수 역할을 부여했고, 심지어 ‘프리킥 외에 슛 금지’같은 지시도 했다”라며 “당시 성적을 중시했다면 이런 지시는 있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강인, 인천 떠나 스페인 갈 수 밖에 없었던 사연있다”

당시 이강인 선수는 인천유나이티드 유소년 클럽에서 이미 같은 나이 선수들과 경쟁이 되지 않는 실력이었고, 최 감독은 이강인 선수 발전을 위해 월반을 요청했다. 최 감독은 이 과정에서 이강인 선수가 인천을 떠나 스페인 축구 유학길에 오를 수밖에 없었던 사연이 있다고 밝혔다.

최 감독은 “당시 강인이 실력은 1~2살 위의 형들과 붙어도 전혀 밀리지 않아서 월반을 추천했는데 우리나라 체육계 시스템으로는 받아들이기 힘들었을 것”이라며 “스페인에서도 충분히 통할 실력이었지만, 그렇게 급하게 떠났어야 했던 이유도 있다”고 안타까워했다.

당시 최 감독은 인천유나이티드 유소년 클럽 취미반을 담당하고 있었다. 취미반은 초등학교 3학년까지 운영하며, 4학년에 진학하면 자연스레 육성반으로 옮긴다. 최 감독은 우리나라는 육성반부터 성적의 압박에 시달린다고 전했다. 헌데 월반해서도 이강인 선수 활약이 두드러지자 팀 내부에서 마찰이 있었고, 이는 최 감독에게 아직도 큰 상처로 남아있다.

최 감독은 “강인이의 월반을 두고 다른 학부모와 구단 내부에서 갈등이 있었다. 이는 강인이 부모님에게도 큰 상처였을 것이다. 이때 유학을 생각했던 것 같다”라며 “당시 논란이 없었어도 강인이는 유학길에 올랐어야 했고, 오를 수 있었다. 다만 마음 편하게 보내지 못한 것 같아 미안하다”고 후회했다.

이어 “강인이가 인천 출신이고 인천의 자산‧보물임에는 틀림없다”면서도 “최근 성적만 두고 인천의 아들, 인천이 키운 축구선수 등의 미사여구를 사용하는 것은 받아들이기 힘들다”고 지적했다.

또 “지금이라도 강인의 경우를 타산지석 삼아 앞으로 제2의 이강인이 나오는데 걸림돌이 돼서는 안 된다”라며 “이강인이라는 좋은 자산은 자신의 공적을 내세우거나 자랑하는데 사용할 것이 아니라 이강인이라는 선수를 보고 자라는 인천의 많은 어린 학생들을 위해 활용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지역사회가 힘 합치면 제2의 이강인 충분히 만들어 낼 수 있다”

최 감독은 ‘한 아이를 키우려면 온 마을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아메리카 원주민의 격언을 인용하며, 유능한 축구선수를 한 명 육성하기 위해서도 온 지역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런 지역의 노력이 있으면 제2의 이강인은 충분히 만들어낼 수 있다고 자신했다. 최 감독은 먼저 축구를 대하는 시선을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 감독은 “세계 유수한 축구클럽의 공통점은 부유한 재정을 갖췄음에도 수준급의 유소년 시설을 갖췄다는 것이다”라며 “특히 이들은 지역과 밀착해 유소년을 발굴하고 그 과정에서 지역과 소통한다”고 설명했다.

중략

최 감독은 “이번 U-20 월드컵에 출전한 오세훈, 김정민 등 선수도 모두 인천 출신인데 지키지 못하고 타 지역에 빼앗긴 케이스다”라며 “먼 지역으로 자식을 보내야하는 부모들을 만나면 ‘다음 세대 아이들은 부모와 헤어지지 않고 인천에서 축구할 수 있는 여건이 만들어졌으면 좋겠다’고 말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상황이 이런데 인천의 백령도, 연평도 아이들은 축구를 배울 기회조차 얻지 못하니 더 열악한 조건이다”라며 “이런 상황에서도 인천 출신 축구선수들이 인천에 자부심 갖기를 바라는 마음들은 너무 염치없다”고 꼬집었다.

최 감독은 “재능 좀 있다는 아이들을 찾아가서 스카우트하는 방식은 이제 버려야 한다”라며 “어릴 때부터 축구는 즐기는 것이라는 풍토를 정착시켜야 한다. 인천유나이티드 유소년 클럽이 축구를 즐길 수 있는 장을 열어 인력 풀을 넓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즐기는 아이들(넓은 인력 풀) 가운데 분명히 재능있는 아이들이 있다. 그리고 그 아이는 지역이 함께 응원해줘야 한다. 그 아이는 인천에 자부심이 생길 것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최 감독은 지금도 자신의 남는 시간을 활용해 인천의 소외계층 유소년 중 자질이 보이는 아이들을 개별적으로 지도하고 있다.

출처 - http://www.incheon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115166
개의 등록된 댓글이 있습니다.
PleaseBuySonny
재능도 재능이지만 좋은 지도자를 만나는게 얼마나 큰 행운인지 보여주는 예가 바로 이강인인것 같네요.
댓글등록
번호 제목 작성자 추천 작성일 조회수
번역기사 막시 고메스. "싸움은 좋고, 지는 건 싫다." Gunbi 2 2019.10.10 100
번역기사 레스터시티,로저스 전술 iqeman 6 2019.10.09 113
번역기사 웨스트햄은 세바스티안 할러를 어떻게 사용해야하는가? iqeman 8 2019.10.02 176
번역기사 막시 고메스, "챔피언스리그 데뷔골을 원한다." Gunbi 2 2019.10.01 144
번역기사 체리셰프, "귀중한 승리를 거두었다." Gunbi 4 2019.09.30 121
번역기사 통계로 본 맨유의 문제점: 문제는 공격이야 이 바보야 치즈돈까스 12 2019.09.28 481
번역기사 완 비사카는 얼마나 좋은 선수인가? iqeman 11 2019.09.27 376
번역기사 셀라데스, "모두들 정말 잘해줬지만, 결과에 만족하지 않는다." Gunbi 5 2019.09.26 100
번역기사 테무 푸키는 어떻게 노리치시티에서 많은 골을 넣는가? iqeman 11 2019.09.25 172
번역기사 로드리고, "아쉬워할 시간이 없다." Gunbi 7 2019.09.23 150
번역기사 왜 맨유는 다니엘 제임스와 계약했나? iqeman 15 2019.09.21 461
칼럼/리뷰 통계로 본 우나이 에메리의 아스날 현재 얼마나 심각한가? 치즈돈까스 11 2019.09.20 702
번역기사 셀라데스, "발렌시아는 대단한 일을 해냈고 자부심을 가져야 한다." Gunbi 6 2019.09.18 206
번역기사 지난시즌, 맨시티의 수비는 리버풀보다 왜 더 좋았는가? iqeman 11 2019.09.16 234
번역기사 아버지가 내 경기를 보러왔고, 그리고 그것이 아버지의 생명을 앗아갔다. 치즈돈까스 7 2019.09.13 393
번역기사 이브닝스탠다드- 메르테사커 " 벵거는 그 어떤 순간에도 우리를 믿었다." 치즈돈까스 5 2019.09.13 264
번역기사 the athletic- 라파 베니테즈 “맨시티 깨는 법 알려준다” 치즈돈까스 16 2019.09.12 727
번역기사 2010년대를 상징하는 팀, 자기 자신들만의 방식으로 세상을 놀래킨 레스터시티 치즈돈까스 8 2019.09.12 249
번역기사 첼시의 전술 (under 램파드) iqeman 21 2019.09.10 691
칼럼/리뷰 2010년대 인상깊은 팀; 아약스는 토탈풋볼을 업데이트 시켰다. 치즈돈까스 5 2019.09.10 326
번역기사 마이클콕스- 라카제트는 피르미누가 아니다, 아스날에게 시급한건 더 많은 창의성! 치즈돈까스 11 2019.09.06 548
칼럼/리뷰 2010년대의 인상깊은 팀, 카솔라, 티키타카 그리고 노란 잠수함 치즈돈까스 17 2019.09.06 504
국내기사 [단독] '김신욱 공백' 전북, 브라질 공격수 사무엘 영입 유력 심규선 2 2019.07.21 731
SNS 알사일리야 SC 카라 므보디 영입 완료 심규선 2 2019.07.21 381
SNS PIC) AEK 아테네 넬송 올리베이라 영입 완료 심규선 1 2019.07.21 416
12345 ... 4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