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지훈의 축구·공·감] 존중과 신뢰없이 ‘돈’의 잣대 들이대는 K리그
심규선 조회 추천 작성일 대댓글알림
주소복사
“유럽에 갈 때마다 (기)성용이를 만나서 축구를 주제로 이야기꽃을 피웠어요. 현지 생활이나 프리미어리그 얘기를 듣고 싶은데, 성용이와 대화 주제는 거의 K리그와 (친정 팀인) FC서울이었죠. 경기 결과와 순위를 넘어 K리그 돌아가는 상황을 훤히 꿰고 있더군요. 유럽에서 뛰는 게 맞나 싶었죠.” 기성용(31)과 형제처럼 지내는 한 지인은 이야기를 이어갔다. “2009년 유럽에 진출한 이후에도 서울에 대한 성용이의 로열티는 변함이 없었습니다. 기회가 있을 때마다 ‘반드시 K리그로 돌아가 어떤 방식으로든 기여하고 싶다’고 버릇처럼 얘기했으니까요.”

중략

거취와 관련해 세상의 시선은 대체로 ‘돈’ 얘기에 쏠렸다. “K리그 최고 대우(연봉 16억원·추정)를 원한다”는 기성용 에이전트의 요구와 서울이 제시한 것으로 알려진 연봉 8억원 등 협상 내용이 언론을 통해 흘러나왔다. 중앙 미드필더를 찾던 K리그 ‘큰 손’ 전북은 “최고 대우가 가능하다”는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기성용과 서울의 과거 계약에 따라 생기는 위약금(26억원·추정)에 부담을 느껴 협상이 중단됐다고 한다.

정말 문제는 ‘돈’이었을까. 기성용이 K리그 복귀의 뜻을 접은 진짜 이유는 다른 데 있다. 익명을 요구한 기성용의 최측근 인사는 “연봉이나 위약금 등 금전적인 부분은 에이전트와 구단 사이 이슈였을 뿐”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K리그 컴백 의사를 전달한 후 친정 팀 서울의 반응을 확인한 뒤 성용이가 크게 낙담했다. 그 이후에는 협상에 의욕을 보이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는 “협상 초기 서울 구단의 주요 인사가 성용이에게 연락해 다분히 ‘길들이기’ 의도의 이야기를 쏟아낸 것으로 안다. 그 대화 직후 성용이는 ‘내가 왜 K리그에 돌아가려 했는지 모르겠다’며 힘들어했다”고 귀띔했다.

두 사람 사이에 무슨 말이 오갔는지 구체적인 내용은 당사자 누구도 확인해주지 않는다. 다만, 분위기를 엿볼 수 있는 단서가 있다. 기성용은 11일 인스타그램에 “거짓으로 나에게 상처를 준다면, 나는 진실로 당신에게 상처 줄 수 있다(Hurt me with a lie and I can hurt you with the truth). 나를 농락하지 말라. 내가 맞대응하면 당신도 불편할 것(Stop playing with me U ain’t gonna like when I play back)”이라고 썼다. 문장에서 기성용의 상실감과 분노가 그대로 드러난다.

기성용의 K리그 컴백 무산은 신뢰·존중은 제쳐놓고 경제 논리부터 들이대는 축구계의 현실이 낳은 결과다. 그 누구도 “돌아와 봉사하고 싶다”는 선수 마음은 헤아리지 않았다. 연봉과 계약 기간 등 ‘숫자’만 생각했다. 기성용이 ‘숫자’를 생각했다면 애당초 K리그 컴백 자체가 난센스다.

기성용은 메이저리그 사커(MLS) 등 해외리그 문을 두드릴 예정이다. 이미 몇몇 팀이 ‘아시아의 베컴’으로 불리는 그에게 관심을 보인다고 한다. 유럽축구 이적 전문사이트 트랜스퍼마르크트는 최근 자유계약선수(FA)를 따로 모아 소개하면서 그를 전체 2위로 평가했다. 시장가치를 405만 파운드(62억원)로 추산했다. 서른 줄에 갓 접어든 그는 여전히 매력적인 선수다.

기성용 마음의 상처가 언제 아물지 모르겠다. 언젠가 한 번쯤 K리그의 문을 다시 두드리기를 당부한다. 그때는 부디 K리그도 존중과 신뢰로 선수를 바라보기 바란다.

-----

기성용에게 길들이기 시도라니..
개의 등록된 댓글이 있습니다.
아이마르
하이라이트 : “협상 초기 서울 구단의 주요 인사가 성용이에게 연락해 다분히 ‘길들이기’ 의도의 이야기를 쏟아낸 것으로 안다. 그 대화 직후 성용이는 ‘내가 왜 K리그에 돌아가려 했는지 모르겠다’며 힘들어했다”고 귀띔했다.
댓글등록
번호 제목 작성자 추천 작성일 조회수
57320 서울이 파이널B의 또하나의 변수가 되네요 엠갈매기 2 09:58 41
57318 당장 감독직 원했다는 기사가 있네요 제니 3 2020.09.24 96
57317 FC서울 김호영감독 자진사임 제니 2 2020.09.24 117
57316 '승부차기 선방 3개' 조현우 "잊지 못할 경기… 강현무는 많은 걸 배웠을 것" 제니 2 2020.09.23 155
57315 강현무는 왜 빌게이츠 2 2020.09.23 232
57314 조현우나 강현무 둘은 진짜 선방능력은 지리네요 모버지종신기원 1 2020.09.23 88
57313 룸동님은 과연 모버지를 넘어설 수 있을 것인가 국밥 1 2020.09.23 49
57312 잔디 하드캐리네 ㅋㅋㅋ 제니 0 2020.09.23 30
57311 울산 결승 진출 국밥 0 2020.09.23 26
57310 승부차기보다가 개뿜어서 입킥 ㅋㅋ Leo Messi 1 2020.09.23 44
57309 와 울산 포항 파컵 승부차기 레전드네요 손흥민 0 2020.09.23 48
57308 조현우 ㄷㄷ 빌게이츠 0 2020.09.23 124
57307 아 울산에 걸었는데 포항이 이기고 있군요 푸코 0 2020.09.23 50
57306 캐이리그 스플릿 일정 루빈카잔통신원 1 2020.09.23 39
57305 제리치는 전술적인 문제인건가요?? Dobby is free 1 2020.09.22 139
57304 울산이 우승하든 못하든 리그MVP는 주니오겠죠? 엠갈매기 0 2020.09.22 135
57303 룩 연봉이 약 10억이네요 Dobby is free 0 2020.09.22 129
57302 K리그2[오피셜] 경남 FC, 룩 계약 해지 Azpi 0 2020.09.22 115
57301 K리그1[오피셜] 파이널 라운드 일정 Azpi 3 2020.09.22 95
57300 K리그2어제자 수원FC 라스 원더골.gif Azpi 1 2020.09.22 122
57299 만약 서울E 승격하면 이랜드에서 돈 좀 쓸까요 엠갈매기 1 2020.09.21 112
57298 이현식같은 노사람 데리고 김병수 감독 고생하셨네요 루빈카잔통신원 0 2020.09.21 125
57297 국축알못이 질문. 그러면 우승도 상위스플릿 끼리 한경기씩해서 정하나요?? 루빈카잔통신원 0 2020.09.20 168
57296 샤빠 ㅋㅋ 엠갈매기 0 2020.09.20 187
57295 서울팬분들 안심하세요 엠갈매기 1 2020.09.20 157
12345 ... 4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