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지훈의 축구·공·감] 존중과 신뢰없이 ‘돈’의 잣대 들이대는 K리그
심규선 조회 추천 작성일 대댓글알림
주소복사
“유럽에 갈 때마다 (기)성용이를 만나서 축구를 주제로 이야기꽃을 피웠어요. 현지 생활이나 프리미어리그 얘기를 듣고 싶은데, 성용이와 대화 주제는 거의 K리그와 (친정 팀인) FC서울이었죠. 경기 결과와 순위를 넘어 K리그 돌아가는 상황을 훤히 꿰고 있더군요. 유럽에서 뛰는 게 맞나 싶었죠.” 기성용(31)과 형제처럼 지내는 한 지인은 이야기를 이어갔다. “2009년 유럽에 진출한 이후에도 서울에 대한 성용이의 로열티는 변함이 없었습니다. 기회가 있을 때마다 ‘반드시 K리그로 돌아가 어떤 방식으로든 기여하고 싶다’고 버릇처럼 얘기했으니까요.”

중략

거취와 관련해 세상의 시선은 대체로 ‘돈’ 얘기에 쏠렸다. “K리그 최고 대우(연봉 16억원·추정)를 원한다”는 기성용 에이전트의 요구와 서울이 제시한 것으로 알려진 연봉 8억원 등 협상 내용이 언론을 통해 흘러나왔다. 중앙 미드필더를 찾던 K리그 ‘큰 손’ 전북은 “최고 대우가 가능하다”는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기성용과 서울의 과거 계약에 따라 생기는 위약금(26억원·추정)에 부담을 느껴 협상이 중단됐다고 한다.

정말 문제는 ‘돈’이었을까. 기성용이 K리그 복귀의 뜻을 접은 진짜 이유는 다른 데 있다. 익명을 요구한 기성용의 최측근 인사는 “연봉이나 위약금 등 금전적인 부분은 에이전트와 구단 사이 이슈였을 뿐”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K리그 컴백 의사를 전달한 후 친정 팀 서울의 반응을 확인한 뒤 성용이가 크게 낙담했다. 그 이후에는 협상에 의욕을 보이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는 “협상 초기 서울 구단의 주요 인사가 성용이에게 연락해 다분히 ‘길들이기’ 의도의 이야기를 쏟아낸 것으로 안다. 그 대화 직후 성용이는 ‘내가 왜 K리그에 돌아가려 했는지 모르겠다’며 힘들어했다”고 귀띔했다.

두 사람 사이에 무슨 말이 오갔는지 구체적인 내용은 당사자 누구도 확인해주지 않는다. 다만, 분위기를 엿볼 수 있는 단서가 있다. 기성용은 11일 인스타그램에 “거짓으로 나에게 상처를 준다면, 나는 진실로 당신에게 상처 줄 수 있다(Hurt me with a lie and I can hurt you with the truth). 나를 농락하지 말라. 내가 맞대응하면 당신도 불편할 것(Stop playing with me U ain’t gonna like when I play back)”이라고 썼다. 문장에서 기성용의 상실감과 분노가 그대로 드러난다.

기성용의 K리그 컴백 무산은 신뢰·존중은 제쳐놓고 경제 논리부터 들이대는 축구계의 현실이 낳은 결과다. 그 누구도 “돌아와 봉사하고 싶다”는 선수 마음은 헤아리지 않았다. 연봉과 계약 기간 등 ‘숫자’만 생각했다. 기성용이 ‘숫자’를 생각했다면 애당초 K리그 컴백 자체가 난센스다.

기성용은 메이저리그 사커(MLS) 등 해외리그 문을 두드릴 예정이다. 이미 몇몇 팀이 ‘아시아의 베컴’으로 불리는 그에게 관심을 보인다고 한다. 유럽축구 이적 전문사이트 트랜스퍼마르크트는 최근 자유계약선수(FA)를 따로 모아 소개하면서 그를 전체 2위로 평가했다. 시장가치를 405만 파운드(62억원)로 추산했다. 서른 줄에 갓 접어든 그는 여전히 매력적인 선수다.

기성용 마음의 상처가 언제 아물지 모르겠다. 언젠가 한 번쯤 K리그의 문을 다시 두드리기를 당부한다. 그때는 부디 K리그도 존중과 신뢰로 선수를 바라보기 바란다.

-----

기성용에게 길들이기 시도라니..
개의 등록된 댓글이 있습니다.
아이마르
하이라이트 : “협상 초기 서울 구단의 주요 인사가 성용이에게 연락해 다분히 ‘길들이기’ 의도의 이야기를 쏟아낸 것으로 안다. 그 대화 직후 성용이는 ‘내가 왜 K리그에 돌아가려 했는지 모르겠다’며 힘들어했다”고 귀띔했다.
댓글등록
번호 제목 작성자 추천 작성일 조회수
54619 ACL서울 스쿼드가 참 좋으네요 엠갈매기 0 19:23 56
54617 국가대표기성용 간다는 팀은 라리가2 4위네요 엠갈매기 5 11:32 148
54616 인혜 보러 갈말.. 엘사 2 2020.02.17 86
54615 k리그 마스코트 인기투표 ㅋㅋㅋ 잔치 2 2020.02.17 127
54614 [SPO Talk] 최용수 FC서울 감독, "어느 지도자가 기성용 마다하나" 제니 2 2020.02.17 120
54613 K리그1지동원이 수원에?? 마왕 1 2020.02.16 309
54612 [오피셜] 수원삼성, 'U-23 대표팀 GK' 안찬기 영입...골문 강화 엘사 1 2020.02.14 70
54611 유티하면 역시 이게 먼저 생각남... Rodri 2 2020.02.14 189
54610 K리그1서울, 한찬희·김진야·한승규·아드리아노 환영식 개최 심규선 1 2020.02.14 83
54609 구자철, "기성용이 K리그 복귀를 결정하며 했던 각오" 심규선 8 2020.02.14 129
54608 K리그1이번 K리그 이적시장 2대 미스터리 심규선 2 2020.02.14 99
54607 K리그1아.... 인천 마스코트 유티도 디자인 변경 됐네요.... 손승완 3 2020.02.14 168
54606 JTBC, 2020 K리그 중계권 획득 제니 2 2020.02.14 107
54605 설기현 인천 은퇴 관련 인방 요약 제니 4 2020.02.14 181
54604 K리그1유현 : 설기현 김남일 없었으면 인천은 지금 프로 팀도 아니다 심규선 4 2020.02.13 168
54603 양팡 이분 유명합니까 제니 3 2020.02.13 256
54602 15 아시안컵은 오피셜 났군요 ㅋㅋ 제니 3 2020.02.13 207
54601 성남fc 2020시즌 유니폼 공개 제니 1 2020.02.13 128
54600 2020시즌 충남아산FC 유니폼발표 제니 1 2020.02.13 68
54599 '현장감 넘치는 K리그 중계!' 17경기장 새 카메라 플랫폼 설치 엘사 2 2020.02.13 76
54598 운영비 상위권 팀 제니 2 2020.02.13 97
54597 서울은 재정 핑계만 삼는군요 윈디데이 1 2020.02.13 141
54596 K리그1서울이 입장을 안밝힐것 같고.. 심규선 1 2020.02.13 123
54595 구단쉴드가 되겠지만... 레전드 대우나 존중 신뢰도.. 돈이 되야하지 고요한 2 2020.02.13 177
54594 K리그1(스압)서울커뮤니티 내 구단언플 논란 다시태어나면손흥민 1 2020.02.13 189
12345 ... 4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