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총성 없는 전쟁' FC서울이 웃었다, 팔로세비치 영입 '초읽기'
심규선 조회 추천 작성일 대댓글알림
주소복사
마지막까지 가슴 졸였던 영입전. FC서울이 마침내 '검증된 외국인 공격수' 팔로세비치 영입을 눈앞에 두고 있다.

K리그 이적 시장에 정통한 관계자는 13일 '팔로세비치가 서울행을 눈 앞에 두고 있다.

중략

치열한 영입 경쟁이었다. 팔로세비치는 서울을 비롯해 대구, 대전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이유가 있다. 팔로세비치는 K리그에서 검증을 마친 외국인 선수다. 그는 지난 2019년 포항 스틸러스의 유니폼을 입고 K리그에 입성해 데뷔 시즌 16경기에서 5골-4도움을 기록했다. 지난 시즌에는 포항 '1588라인'의 핵심으로 활약했다. 그는 리그 22경기에서 14골-6도움을 남기며 팀을 3위로 이끌었다.

포항에서 두 시즌 동안 맹활약한 팔로세비치는 타 구단의 러브콜을 받았다. K리그에서 통하는 검증된 외국인 선수라는 점이 가장 큰 장점.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외국인 선수 비자 발급 등에 어려움이 있는 만큼 팔로세비치의 몸값은 수직 상승했다. 팔로세비치 영입을 위해 '총성 없는 전쟁'을 펼친 이유다.

앞서 세르비아 언론 모차르트스포츠는 '팔로세비치가 서울과 3년 계약을 맺었다. 이는 유럽에서도 쉽게 얻을 수 없는 조건이다. 포항에서 경력을 쌓은 팔로세비치가 서울에서 새 도전에 나선다. 그는 한국 축구를 좋아했다. 그의 기술은 큰 보상을 받기 충분하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결과는 끝까지 알 수 없는 살얼음판이었다.

당초 대구가 일찌감치 팔로세비치 영입전에서 발을 뺀 후, 대전과 서울의 2파전 양상으로 진행됐다. 하지만 대전이 팔로세비치의 높은 몸값에 손을 떼며 서울만 남게 됐고, 서울이 마지막 승부수를 던졌다. 금액은 크지 않았지만 팔로세비치 원 소속 구단인 나시오날이 원하는 이적 조건을 맞추기로 했다. 이미 팔로세비치가 서울행에 강한 호감을 갖고 있던만큼, 이후 협상은 일사천리로 진행됐다.

서울은 지난 시즌 파이널B로 추락하며 고개를 숙였다. 올 시즌 명예회복을 다짐했다. 박진섭 감독 체제에서 새 판 짜기에 나섰다. 앞서 나상호 박정빈을 영입해 스피드를 높였다. 박 감독은 활동량이 좋고, 공격 성향이 강한 팔로세비치를 통해 공격진의 마지막 퍼즐을 맞춘다는 계획을 세웠다. 서울은 치열한 경쟁 끝에 팔로세비치 영입을 눈 앞에 두며, 순조로운 겨울을 보내고 있다.
개의 등록된 댓글이 있습니다.
저(-ㅅ-)베
팔로세비치 나상호....잘 보강하네요
심규선
개인적으로 내심 속으로 전북에 무릴로대신 이친구 데려왔으면 했으면 하는 마음이 있었긴 했네요.
그런데 루머조차 없는 느낌이던..
제니
오피셜 뜨면 킥오프에 이벤트하나 해야겠군요
심규선
승격
서울 공격진 퀄리티가 확 올라갔네요 용병 공격수 한 명만 더 잘 데려오면 이번시즌 무섭겠네요
최르캄프
댓글등록
번호 제목 작성자 추천 작성일 조회수
59402 KFA, 대의원총회 개최...신임 임원 발표 심규선 0 00:03 17
59401 K리그1Thank you 박요한 19시즌부터 수원FC의 측면 수비를 책임졌던 박요한 선수가 계약만료 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 심규선 0 2021.01.27 11
59400 K리그2PIC) 부산아이파크, ‘최상위 활동량’ 박민규 영입으로 레프트윙백 채운다 심규선 0 2021.01.27 11
59399 K리그2PIC) 대전하나시티즌, ‘수비라인에 스피드를 더하다’ 수비수 이호인 임대 영입 심규선 0 2021.01.27 7
59398 K리그2PIC) 경남FC, 전남 드래곤즈 출신의 에르난데스 영입 심규선 0 2021.01.27 11
59397 K리그2PIC) 경남FC, 광주FC 출신의 윌리안 영입 심규선 0 2021.01.27 2
59396 K리그2|2021 선수단 배번 안내| 2021 경남FC 선수단 배번 안내해 드립니다 심규선 0 2021.01.27 8
59395 K리그2PIC) 안산그리너스, 수원삼성 출신 만능살림꾼 MF 이상민 영입! 심규선 0 2021.01.27 9
59394 K리그1수원FC 김도균이 말하는 안병준의 트레이드 불발, 그리고 ‘그 선수’ 심규선 0 2021.01.27 15
59393 K리그2안산 이희성이 새 이름 ‘이승빈’으로 개명한 이유 심규선 0 2021.01.27 7
59392 K리그2[단독]안산이 또! '검증된 외인FW'두아르테 완전영입 심규선 0 2021.01.27 5
59391 K리그2[단독] '외인 구성 변화' 서울 이랜드, 아르시치와 상호 합의 결별...새 얼굴 낙점 심규선 0 2021.01.27 2
59390 K리그1“공격수는 골로 말해야 한다” 주민규&진성욱, 제주가 자신있는 이유 [인터뷰&] 심규선 0 2021.01.27 2
59389 K리그2[피치 피플] 최규백이 충남아산을 선택한 이유, 바로 박동혁 감독 심규선 0 2021.01.27 2
59388 K리그1[전훈인터뷰]기성용 특급과외 받는 한찬희 "내 역할 확실히 인지" 심규선 0 2021.01.27 2
59387 K리그1이동경 “홍명보 감독님의 약속에 유럽 도전 미뤘습니다” [이근승의 킥앤러시] 심규선 0 2021.01.27 3
59386 K리그1前 K리거 지쿠, “성남행 부시, 100% 좋은 활약 펼칠 것” 심규선 0 2021.01.27 2
59385 K리그1[인터뷰] 전북 김상식호 출범 뒤 변화는? 최철순 "감독님이 사우나 안 오시네요" 심규선 0 2021.01.27 4
59384 K리그1[생생인터뷰]김도균 감독과 마음 통한 수원FC 양동현 "19+1골에 도전한다" 심규선 0 2021.01.27 2
59383 K리그2[442.interview] 설기현 “유럽 가고픈 선수는 경남으로 오라” 심규선 0 2021.01.27 4
59382 K리그2[단독]'폭풍영입' 경남, 'FA 공격수' 윤주태까지 품었다 Azpi 1 2021.01.27 45
59381 K리그1[오피셜] 인천, 델브리지 영입 Azpi 2 2021.01.27 51
59380 K리그1[오피셜] 수원FC, 박주호 영입 Azpi 0 2021.01.27 46
59379 포항 홍윤상 볼프스 부르크 제니 0 2021.01.27 95
59378 K리그1'SK 계열' 제주 김현희 단장, "변화 없다. 제주 연고지 협약 최우선" [인터뷰] 심규선 0 2021.01.26 40
12345 ... 4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