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1.told] 승격팀 수원FC는 왜 영입을 잘할까
심규선 조회 추천 작성일 대댓글알림
주소복사
김호남, 김상원, 김준형, 양동현, 윤영선, 정동호, 민동환, 나성은(확정), 박지수, 박주호(근접)

승격팀이자 시민구단인 수원FC는 2021시즌을 앞둔 이적시장에서 거둔 성적표다.

전북현대나 울산현대처럼 거물급 선수는 아니어도 수준급 선수들을 끌어 모았고, 지금도 영입을 진행 중이다. 영입 성적표는 올 가을에 확실히 알 수 있겠지만, 바로 승격한 시민구단이 이 정도 성과를 내기는 쉽지 않다.

연봉을 높이 책정한다고 무조건 선수가 따라오는 건 아니다. 선수에게 팀 목표와 계획을 잘 설명할 수 있는 ‘협상 기술’도 중요하다. 수원FC는 이적 자금을 이성적으로 쓰면서도 체질 개선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밖에서 볼 때 그렇게(좋게) 본다면 다행입니다(웃음)”

김호곤 단장은 영입 성과를 묻는 말에 웃었다. 그의 말을 들으면 수원FC가 어떻게 이적을 진행하는지 알 수 있다. 수원은 선수출신 단장과 김도균 감독 그리고 전력강화팀이 협력하며 각자 맡은 일을 한다.

김 단장은 김 감독과 상의해 큰 틀을 잡는데 집중한다. 두 사람은 사제 지간이고 축구관도 비슷해서 시너지를 내기 쉽다. 선수를 보는 기본적인 시선도 같아. 무엇보다 ‘기술이 좋은 선수’를 뽑아야 한다는 공감대를 가지고 있다.

“선수 출신 단장이라 더 조심해야 합니다. 선을 잘 지켜줘야 해요. 저는 필요할 때만 영입 작업에 참여해요. 다만 감독이나 전력강화팀이 의견을 제시하면 ‘걸러는’ 줍니다.”

수원FC는 지난 시즌 K리그2에서 돌풍을 일으키며 승격플레이오프 끝에 승격했다. 그럼에도 2021시즌 1부에서 살아남으려면 “판을 갈아야 한다”는 결론을 냈다. 김 단장은 “작년 선수단 구성으로는 1부 수준과 차이가 많아요. 밖에서 어떻게 보든 우리는 살아남는 게 목표”라고 했다.

세부적인 계획과 선수 보강은 김 감독과 전력강화팀이 진행한다. 김 감독과 전력강화팀은 승격이 결정된 순간부터 선수 영입 작업에 들어갔다. 김 단장은 영입 작업이 막힐 때 김 감독과 전력강화팀을 도왔다. 박주호 마음을 잡는데도 김 단장이 애를 썼다. “매번은 아니지만, 저와 연관이 있는 선수는 직접 전화도 합니다.”

김 단장은 김 감독에게 “돈은 걱정하지 말아라”고 하지만, 한 가지는 분명히 했다. “우리는 시민의 혈세로 운영되는 팀이에요. 예산에 맞춰서 성과를 내는 게 중요해요. 그래서 무엇보다 우리에게 필요한 선수를 데려와야 해요. 경쟁이 붙으면 (이적료, 연봉) 좀 더 지불할 수 있지만, 전체적으로는 잘 조절해야 합니다”라고 말했다.

구단 주변을 취재했을 때도 비슷한 이야기를 들었다. 수원FC는 확실히 신중하고 까다롭게 움직이고 있다는 것이다.

김 단장은 아직 영입 작업이 끝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저희는 승격플레이오까지 치르느라 시즌 구상이 조금 늦었습니다. 영입 작업도 힘들었고요”라며 “감독이 원하는 선수를 데려올 수 있게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려고 합니다”라고 했다.

중략

이적 시장에서 더 바쁘고 현실적으로 움직이는 가장 큰 이유도 여기 있다. ‘이번은 다르다’라고 다짐을 지키기 위한 움직임은 계속된다.
아직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등록
번호 제목 작성자 추천 작성일 조회수
59300 K리그2[단독] 성남 미드필더 임선영, FC안양 임대 떠난다 심규선 0 2021.01.20 15
59299 K리그1PIC) [단독] 비위 드러나도 ‘요지부동’ 광주 FC…서포터즈 “당사자 엄벌” 검찰 탄원 심규선 0 2021.01.20 16
59298 K리그2[전훈 인터뷰] 낙동강 건넌 후 아빠 된 이정협, “아들이 내가 뛰는 모습 봤으면” 심규선 0 2021.01.20 9
59297 K리그1“살고 싶어 바꿨다” 독한 남자로 돌아온 김도균 [전훈 현장] 심규선 0 2021.01.20 16
59296 K리그1[웜업! K리그] 도쿄대첩 영웅 이민성 “그 때의 희열, 대전에서 재현” 심규선 0 2021.01.20 7
59295 K리그1초보코치 정조국 “당장은 컴과 씨름…아내에게 당당해질 그날 꿈꿔요” [전훈 현장] 심규선 0 2021.01.20 8
59294 K리그2PIC) 부천FC1995, 2021시즌 주장 조수철, 부주장 박태홍·박준희 임명! 심규선 0 2021.01.20 1
59293 K리그1PIC) 대구FC,‘날카로운 왼발’MF 안용우 영입 심규선 0 2021.01.20 2
59292 K리그1수원FC, 검증된 골키퍼 최봉진 영입 심규선 0 2021.01.20 3
59291 K리그1수원FC, 수원 출신 신인 공격수 조상준 영입 심규선 0 2021.01.20 3
59290 K리그1오랜 기간 제주 소속으로 활약했던 #김지운 선수가 계약만료로 팀과 작별합니다. 심규선 0 2021.01.20 4
59289 K리그2PIC) 부산아이파크, U-20 대표 출신 DF 김승우 임대 영입 심규선 0 2021.01.20 2
59288 K리그2PIC) [공식발표]서울 이랜드 FC, 조향기 소집해제! 김민규 재계약! 심규선 0 2021.01.20 6
59287 K리그1[전훈 인터뷰] 홍명보, “亞 대표로 좋은 성적 내겠다” 클럽월드컵 출사표 심규선 0 2021.01.20 23
59286 K리그2[인터뷰] 정운, 상근 시절 예비군 관리하다 김형일 전화 받은 '썰' 심규선 0 2021.01.20 9
59285 K리그2PIC) 경남FC, 21시즌 설기현호 주장 황일수, 부주장 백성동 임명 심규선 0 2021.01.20 7
59284 K리그1'대구 연어' 된 울전드,이근호"조광래 사장님은 부담없이 하라셨지만..."[직격인터뷰] 심규선 0 2021.01.20 6
59283 K리그2입단테스트 탈락한 팀에 두둑한 이적료 받고 온 ‘대전 박진섭 스토리’ 심규선 0 2021.01.20 12
59282 K리그1전북이 펠리페에게 25억 제의했는데 심규선 1 2021.01.20 37
59281 K리그2PIC) 대전하나시티즌, 유스출신 유망주 공격수 강세혁 영입 심규선 0 2021.01.20 39
59280 K리그1[단독]강원FC, 대구FC 선수 빼가기? 신창무`김대원 좌우 날개에 이어 예비 몸통 허강준까지 강원행. 심규선 0 2021.01.20 40
59279 K리그2[단독] 'K리그2 득점왕' 안병준, 부산으로..'이정협 공백' 채운다 Azpi 1 2021.01.20 35
59278 K리그1[k1.told] 박지성 전북 어드바이저, 근무는 어떻게 할까? 심규선 0 2021.01.19 49
59277 K리그1PIC) 성남FC, 인천 미드필더 안진범 영입.. 윤용호와 맞트레이드 심규선 0 2021.01.19 30
59276 K리그1PIC) 인천유나이티드, 성남 미드필더 윤용호 영입 심규선 0 2021.01.19 30
12345 ... 18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