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 김진수가 받은 전북 우승 메달, ‘찐우정’ 손준호가 준비한 특급 선물
심규선 조회 추천 작성일 대댓글알림
주소복사
0002145075_001_20210113130053255.jpg PIC) 김진수가 받은 전북 우승 메달, ‘찐우정’ 손준호가 준비한 특급 선물

김성진 기자= 얼마전 김진수(29, 알 나스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하나를 게재했다 전북 현대의 지난해 K리그1과 FA컵 우승 메달이었다. 김진수는 시즌 중 전북에서 알 나스르로 이적했기에 우승 메달을 받을 수 없었다. 그런데 어찌된 일일까?

의문은 김진수의 게시물 태그에서 바로 확인할 수 있었다. 김진수는 “내 친구 고마워. 네 미래에 행운이 있길 바랄게. 난 항상 너와 함께 해”라는 글과 함께 손준호(29, 산둥 루넝)의 계정을 태그했다. 손준호가 보냈다는 것을 암시했다.


0002145075_004_20210113130053396.jpg PIC) 김진수가 받은 전북 우승 메달, ‘찐우정’ 손준호가 준비한 특급 선물

산둥 합류를 앞둔 손준호는 ‘스포탈코리아’와의 전화통화에서 “진수랑 연락을 하다가 메달이 생각났다”며 우승 메달을 준비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 그는 “우승 메달을 추가로 제작할 수 있다더라. 예전에 (김)원일 형이 메달을 사비로 준비했었다. 그래서 원일 형에게 물어보고 사비로 K리그1과 FA컵 우승 메달을 하나씩 제작했다”고 덧붙였다.

김원일은 포항 스틸러스 소속이던 2013년에 K리그1 우승 메달을 사비로 만들어 황진성에게 선사했다. 황진성은 당시 우승에 큰 공을 세웠지만 우승 세리머니 때 현장에 없어서 메달을 받지 못했었다.

손준호는 “진수가 시즌 중간에 이적했지만 우승에 큰 역할을 했다. 진수도 고생을 많이 했는데 받아야 한다고 생각해서 선물하게 됐다”며 웃었다. 김진수는 이적 전까지 K리그1 15경기 출전 2도움을 했다. FA컵도 2경기에 나서며 우승에 밑거름 역할을 했다.

김진수는 전화통화에서 이를 듣자 “준호가 말도 없이 아내 앞으로 떡 포장 같은 소포를 보냈다. 그래서 떡을 보낸 줄 알았다”면서 “메달을 보고 준호가 자기 것을 나한테 보낸 걸로 생각했다”고 웃었다.

이어 “준호가 이렇게 신경을 써줘서 너무 고맙다”면서 이제는 한 팀에서 뛰지 못하게 된 ‘92라인’을 보고 싶어했다. 전북은 김진수, 손준호, 김민혁, 김승대, 문선민 등 1992년생 선수들이 다수 뛰었다. 김진수는 “준호, 민혁 등 친구들과 함께 운동하고 경기 뛰던 생각이 난다. 이제는 팀이 달라졌지만 계속 함께하고 싶다”고 했다.

하략

아직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등록
번호 제목 작성자 추천 작성일 조회수
59356 K리그2자국민보다 해외축구팬이 더 많은 팀 심규선 2 2021.01.24 67
59355 K리그2[전훈 인터뷰] ‘앙리’ 박희성, “루니(이종호)와 별명에 걸맞은 활약 펼치겠다” 심규선 0 2021.01.24 37
59354 K리그2[전훈 인터뷰] 광양 ‘시래기국’에 빠진 사무엘, “전남 승격 이끌겠다” 심규선 0 2021.01.24 35
59353 K리그2[전훈 인터뷰] 2년차 맞은 설기현의 꿈, “승격이 전부 야나, 경쟁력도 갖추고 싶다” 심규선 0 2021.01.24 11
59352 K리그2[인터뷰] 황일수의 자신감 "경남과 설사커, K리그1에서도 통하는 팀으로!" 심규선 0 2021.01.24 11
59351 K리그2[전훈 인터뷰] 사라진 장혁진 도움 본능 이유, “포지션 변경 영향, 내가 하기 나름” 심규선 0 2021.01.24 18
59350 K리그2[인터뷰] "2020년은 시행착오" 백성동, '설사커'를 믿어야 하는 이유 심규선 0 2021.01.24 2
59349 K리그1[웜업! K리그] 클럽월드컵 나서는 윤빛가람 “뮌헨과 대결해보고 싶다” 심규선 0 2021.01.24 2
59348 K리그2[웜업! K리그] 새 출발 서명원 “전남, 2부리그에 있을 팀 아냐” 심규선 0 2021.01.24 6
59347 K리그1[인터뷰] ‘김상식호 수석코치’ 김두현, “선수 때 인연 안 된 전북, 코치 돼 왔네요” 심규선 0 2021.01.24 8
59346 K리그1[이성필의 언중유향]K리그는 박지성-이영표의 꿈을 품을 그릇이 될까? 심규선 1 2021.01.24 41
59345 K리그1“이영표·박지성 시행착오 많겠지만 소신 잃지 않았으면” [이근승의 킥앤러시] 심규선 1 2021.01.24 25
59344 K리그2이랜드 선수들을 뛰게 하는 한마디 “끝나고 또 울래?” [이근승의 킥앤러시] 심규선 0 2021.01.24 28
59343 기타K리그[442.mental] 감독 김태영은 터프하지 않고 섬세하다 심규선 0 2021.01.24 24
59342 K리그1[st&포커스온] '영구 결번+해버지' 김상식 감독, 전북 위상 높이는 '아이디어 뱅크' 심규선 1 2021.01.24 26
59341 K리그2[전훈 인터뷰] ‘수원FC전 눈물’ 김형원, “위로해준 팬들에게 보답은 승격” 심규선 0 2021.01.24 25
59340 K리그2“선수별 간식까지 챙긴다” 부산에 포르투갈 명문 출신이 뭉쳤다 [엠스플 이슈] 심규선 0 2021.01.24 8
59339 K리그1[And 스포츠] “흔들린 시민구단 광주, 반석 위에 올려놓고 가겠다” 심규선 1 2021.01.24 11
59338 K리그1'돌아온 태양의 아들' 이근호, "행복하게 축구하고 싶다. 아프지 않고" [인터뷰] 심규선 0 2021.01.24 7
59337 K리그1포항 김기동 감독의 농담 “‘올대’ 송민규에게 골 내주라고 했어요” 심규선 0 2021.01.24 11
59336 K리그1돌아온 포항 신광훈, 알고보니 삼성전자 ‘주주’였던 사연 심규선 0 2021.01.24 23
59335 K리그1제주 남기일 감독 “선수 영입? 기존 선수 충분한 보상이 먼저” 심규선 0 2021.01.24 5
59334 K리그1‘수원FC 이적’ 박주호 “근호 형이 같이 가자고 해놓고 대구 갔어” 심규선 0 2021.01.24 14
59333 K리그1수원FC 가려고 ‘군 입대 서류’ 취소까지 한 김승준 이야기 심규선 0 2021.01.24 20
59331 K리그1WELCOME BACK ! 대구FC가 2017년 부터 3년간 대구에서 함께했던 베테랑 피지컬 코치 베네디토를 1년만에 다시 영입했습니다. 심규선 0 2021.01.23 67
12345 ... 18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