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 [단독] 비위 드러나도 ‘요지부동’ 광주 FC…서포터즈 “당사자 엄벌” 검찰 탄원
심규선 조회 추천 작성일 대댓글알림
주소복사
최근 검찰에 송치된 프로축구 K리그1 시민구단 광주 FC 비위 사건 관련해 구단 서포터즈가 비위 당사자 엄벌 탄원서를 검찰에 제출했다.

광주 구단 서포터즈 ‘빛고을’에 따르면 이들은 임원 명의로 20일 구단 A 사무국장과 B 선수운영팀장의 신속한 엄벌을 요청하는 탄원서를 광주지검에 제출했다. 빛고을 관계자는 국민일보에 “이용섭 광주시장과 광주시 측에 구단 운영을 정상화해달라는 탄원 운동도 전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광주 서부경찰서는 지난 12일 이들 두 피의 직원과 기영옥 전 단장까지 총 3명을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광주지검에 송치했다

중략

그러나 A 사무국장이 복수 유흥주점에 구단 업무추진비를 지출한 점 관련해 서부서 관계자는 “티켓 판매, 접대 등 업무의 일환이라는 당사자 주장 등을 종합해 증거불충분으로 혐의가 성립되지 않는다 판단했다”고 밝혔다.


611613110015447615_2_20210120170130540.jpg PIC)  [단독] 비위 드러나도 ‘요지부동’ 광주 FC…서포터즈 “당사자 엄벌” 검찰 탄원

지난 11일 발표된 광주시 감사 결과 이들은 애초 제기된 허위 시간외근무·휴일수당 수령 의혹이 사실로 확인됐다. 확인된 6개월간 A 사무국장 혼자 타낸 금액만 따져도 600여만원이다. 그가 사무국장을 지낸 건 2016년부터다. 그는 임직원·선수단과 관련 없는 지인 등에게 66회에 걸쳐 본인 명의로 화환 500여만원 어치를 보내기도 했다. 광주시는 별도 법인인 광주 구단에 인사권이 없어 이들을 경찰에 수사 의뢰하는 것으로 인사 조치를 대신했다.

피의자인 직원 2명은 20일 현재 구단에 직책 변동 없이 그대로 남아있다. 다음주 초 열릴 구단 이사회에 이들 인사 조치가 거론될 것으로 예상됐지만 현재로서는 그마저 불투명하다. 함께 조사를 받은 기 전 단장이 경찰 수사 착수 뒤 혐의를 인정하며 부산 아이파크 대표직에서 자진해 물러난 것과는 대조적이다. 지금으로선 검찰 조사 결과, 혹은 법원 판결까지 나와야 구단 내부 규정에 근거해 인사 조치가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 시기가 언제가 될지도 알 수 없을 뿐더러 배임 혐의는 일반적으로 고의성 입증이 쉽지 않다.

피의 직원들은 광주 구단 혁신안의 일환으로 부임한 최만희 신임대표와 갈등을 빚은 사실이 지난 18일 보도됐다. 이들은 최 대표가 욕설과 함께 이사회에 안건을 올려 자신들을 해고하겠다며 폭언했다고 주장했으나 최 대표 측은 이를 부인했다. 이사회에 인사 조치 안건이 오를 가능성이 오히려 낮아진 점은 당시 보도와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해석된다. 빛고을 측은 “최 대표가 수많은 폭로성 기사로 취임 2주만에 사임을 고려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현재 새 시즌을 앞두고 선수단 계약 갱신 등 피의 직원들이 맡은 업무 일부는 멈춰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빛고을 측은 이날 입장문에서 “혁신을 위해 가장 먼저 정리가 되어야 할 검찰 기소 혐의자들은 아직도 구단에 정상출근하고 있으며 오히려 혁신을 위해 힘쓰는 수많은 사람들이 피해를 받고 있다”며 “이용섭 시장은 구단주로서 실질적인 해결책을 강구해 달라”고 요구했다.

개의 등록된 댓글이 있습니다.
제니
사무국장 저거 에휴..
댓글등록
번호 제목 작성자 추천 작성일 조회수
59508 K리그1[오피셜] 대구, 세르지뉴 영입 Azpi 0 14:20 16
59507 K리그2객관성을 상실한 순위예측 마왕 0 13:37 25
59506 K리그1전혀 객관적이지 않은 순위예측 마왕 3 13:30 55
59505 박지훈 변호사, "증거 있지만 기성용 인격위해 미공개" 저(-ㅅ-)베 2 09:22 134
59504 [오피셜] K리그 자체제착팀 중계진 & K리그 1라운드 중계진 Azpi 0 09:19 35
59503 K리그1새로워진 K리그 중계 그래픽을 소개합니다 Azpi 1 01:23 57
59502 마무리 되는거 같네요 제니 0 2021.02.25 121
59501 K리그1'기성용 성폭력 의혹' 논란, 추가 폭로 없이 일단락 분위기 Azpi 4 2021.02.25 109
59500 K리그1[오피셜] 배성재, K리그 중계진 합류 Azpi 3 2021.02.25 86
59499 K리그1기성용 인스타 Azpi 0 2021.02.25 69
59498 K리그1[오피셜]2022년부터 승강팀수 '1+2'로 확대된다 Azpi 4 2021.02.25 106
59497 K리그1[단독인터뷰]기성용 초등 감독 "성폭력은 절대 없었다" Azpi 3 2021.02.25 64
59496 K리그1[단독] “기성용, 강압적 성폭력 저지른 적 없어…오히려 C, D가 가해자” 가시나무 4 2021.02.25 107
59495 "기성용 성폭행 피해자"라던 C·D, 반대로 가해자 의혹.."강제전학까지" Apple 1 2021.02.25 24
59494 K리그1'성폭력 의혹' A 선수, "사실무근" 주장.. 소속팀, "사실 확인해야" Azpi 3 2021.02.24 181
59493 "국가대표 출신 스타 A선수, 초등생 시절 축구부 후배 성폭행" Azpi 3 2021.02.24 150
59492 볼만찬) 백승호 박정빈 사가 정리 승격 3 2021.02.23 152
59491 K리그2[SW이슈] 학폭 난리 때 ‘데이트 폭력‘ 日 MF가 K리그에 심규선 1 2021.02.22 74
59490 전남 측 “연락 안 되는 박정빈, 합의서 이행 촉구” 제니 1 2021.02.22 113
59488 백승호는 어떻게 되는 건가요?? 승격 3 2021.02.22 165
59487 전북, 백승호 영입 작업 중단…"무조건 수원 복귀 조항 몰랐다" 제니 0 2021.02.22 78
59486 K리그1[단독] 김상식 감독 "백승호 원했지만, 수원 가는 게 맞다" Azpi 1 2021.02.22 124
59485 인천은 그럼 톱에서 뛸 수 있는 자원이 승격 3 2021.02.21 86
59484 귀국, 자가격리 백승호 K리그행 마지막 걸림돌은 결국 돈이다 승격 5 2021.02.21 100
59483 K리그1수원삼성, '모기업 법무팀' 손 잡고 백승호와 법적분쟁 예고 Azpi 1 2021.02.21 80
12345 ... 4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