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빈 전남과 ‘우선 복귀 합의서 무시’ 서울 입단
승격 조회 추천 작성일 대댓글알림
주소복사
https://n.news.naver.com/sports/kfootball/article/109/0004357124

중략

전남 유스 광양제철중-광양제철고 출신인 박정빈은 고등학교 재학 중 독일 볼프스부르크로 이적했다. 당시 구단에는 보고하지 않고 무단 이탈 후 테스트를 실시했고 합격했다. 볼프스부르크 입단을 확정지은 뒤 전남에 통보했다. 

갑작스런 무단 이탈과 독일 진출에 대한 문제 때문에 전남은 박정빈과 소송을 벌였다. 당시 갑작스럽게 진출한 상황이었고 제대로 된 대화도 펼치지 못했다. 결국 소송 끝에 전남이 이겼고 법원 판결 결과 박정빈은 억대의 지급 명령서를 받았다. 

박정빈측은 전남 구단에 방문, 독일 진출을 읍소했다. 결국 전남은 유망주의 꿈을 지켜주기 위해 독일 진출을 허락했다. 다만 합의서를 작성했다. 당시 합의서에는 박정빈의 지급 명령서에 기재된 억대 금액 반환과 국내 복귀 시 우선 전남 복귀 내용이 포함됐다. 박정빈측도 동의했고 합의서를 작성했다. 

그런데 박정빈은 서울 입단 당시 전남과 작성한 합의서에 대해 서울 구단에 전혀 알리지 않았다. 서울은 프로축구연맹에 '5년 룰' 적용 대상인지에 대해 문의했다. 하지만 박정빈은 '5년 룰'이 만들어지기전에 독일에 진출했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고 판단, 계약을 체결했다. 

중략

서울 구단 관계자는 "선수와 계약을 체결할 때 그런 이야기를 듣지 못했다"고 이야기 했다. 

전남도 박정빈의 행보를 유심히 따랐다. 하지만 부상으로 인해 소속팀이 없는 상황이 생겼다. 국내 복귀시에도 행적을 알기 어려웠다. 전남은 박정빈이 서울과 계약한다는 이야기에 뒤통수를 맞은 격이었다. 
개의 등록된 댓글이 있습니다.
제니
왜 이렇게 계약을 ㅈ으로 보는 선수들이 많은지 ..
댓글등록
번호 제목 작성자 추천 작성일 조회수
59503 K리그1새로워진 K리그 중계 그래픽을 소개합니다 Azpi 0 01:23 16
59502 마무리 되는거 같네요 제니 0 2021.02.25 95
59501 K리그1'기성용 성폭력 의혹' 논란, 추가 폭로 없이 일단락 분위기 Azpi 3 2021.02.25 86
59500 K리그1[오피셜] 배성재, K리그 중계진 합류 Azpi 3 2021.02.25 71
59499 K리그1기성용 인스타 Azpi 0 2021.02.25 62
59498 K리그1[오피셜]2022년부터 승강팀수 '1+2'로 확대된다 Azpi 4 2021.02.25 102
59497 K리그1[단독인터뷰]기성용 초등 감독 "성폭력은 절대 없었다" Azpi 3 2021.02.25 62
59496 K리그1[단독] “기성용, 강압적 성폭력 저지른 적 없어…오히려 C, D가 가해자” 가시나무 4 2021.02.25 99
59495 "기성용 성폭행 피해자"라던 C·D, 반대로 가해자 의혹.."강제전학까지" Apple 1 2021.02.25 22
59494 K리그1'성폭력 의혹' A 선수, "사실무근" 주장.. 소속팀, "사실 확인해야" Azpi 3 2021.02.24 181
59493 "국가대표 출신 스타 A선수, 초등생 시절 축구부 후배 성폭행" Azpi 3 2021.02.24 147
59492 볼만찬) 백승호 박정빈 사가 정리 승격 3 2021.02.23 150
59491 K리그2[SW이슈] 학폭 난리 때 ‘데이트 폭력‘ 日 MF가 K리그에 심규선 1 2021.02.22 73
59490 전남 측 “연락 안 되는 박정빈, 합의서 이행 촉구” 제니 1 2021.02.22 112
59488 백승호는 어떻게 되는 건가요?? 승격 3 2021.02.22 164
59487 전북, 백승호 영입 작업 중단…"무조건 수원 복귀 조항 몰랐다" 제니 0 2021.02.22 77
59486 K리그1[단독] 김상식 감독 "백승호 원했지만, 수원 가는 게 맞다" Azpi 1 2021.02.22 123
59485 인천은 그럼 톱에서 뛸 수 있는 자원이 승격 3 2021.02.21 84
59484 귀국, 자가격리 백승호 K리그행 마지막 걸림돌은 결국 돈이다 승격 5 2021.02.21 99
59483 K리그1수원삼성, '모기업 법무팀' 손 잡고 백승호와 법적분쟁 예고 Azpi 1 2021.02.21 79
59482 K리그1[단독]윤보상 이어 이찬동도 제주 떠난다..친정팀 광주행 Azpi 0 2021.02.21 44
59481 K리그1[단독]'파검의 피니셔' 무고사, 코로나 확진 '다행히 선수단은 음성' Azpi 1 2021.02.21 94
박정빈 전남과 ‘우선 복귀 합의서 무시’ 서울 입단 승격 1 2021.02.21 104
59479 배신으로 돌아온 유스 지원...수원, 백승호 측과 법정싸움 불사 제니 3 2021.02.20 178
59478 아스나위는 자가격리 해제되자 마자 다시 자가격리네요 승격 1 2021.02.19 128
12345 ... 4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