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페이스북
안니스텔루이 조회 추천 작성일 대댓글알림
주소복사
언젠가 칼럼에서 대통령직의 '윤리적 기능'에 대해서 얘기한 적 있지요? 이미 안희정 모친상 때 예고된 사고입니다. 그때 말끔하게 개념적으로 정리했어야 합니다. 공적 추모와 사적 추모는 구별해야 한다고. 조화를 보내야겠다면 공적 직함이 아니라, 사적으로 보냈어야 한다고. 그렇게 정리를 하고 넘어갔더라면, 이런 일로 다시 나라가 두 쪽으로 갈라지지는 않았겠지요.

나라가 두 쪽이 났다는 것은 곧 사회에서 누구나 합의하는 윤리의 보편적-객관적 기준이 무너졌다는 얘기입니다. 그걸 무너뜨린 것은 공사구별을 못하는 대통령 이하 현 정권이죠. 그 결과 공무라는 뜻을 가진 '공화국'이 친문, 친여 패밀리의 사무로 전락해 버렸습니다. 장례의 형식은 사회의 보편적 동의를 얻을 수 있는 쪽으로 결정돼야 했습니다. 그렇게 안 하니 나라가 쪼개지는 겁니다.

추모냐 조사냐를 놓고 싸울 필요 없습니다. 둘이 논리적으로 모순되는 게 아니니까요. 아무리 나쁜 짓을 한 사람일지라도 사적 친분이 있는 이들은 그의 죽음을 추모할 수 있는 겁니다. 게다가 이 나라 시민사회에 커다란 기여를 한 분이니, 사적으로 추모하는 것은 얼마든지 있을 수 있는 일입니다. 문제는 그 일을 공적 차원에서 한다는 데에 있습니다. '사'가 '공'을 무너뜨린 겁니다.

진상을 밝히는 것은 공적으로 필요한 일입니다. 단죄를 하기 위해서가 아닙니다. 도대체 이런 일이 어떤 메카니즘으로 인해 가능했는지 알아내 재발을 막기 위해서입니다. 또한 그런 일이 일어났을 때, 그 일을 처리하는 올바른 방법에 관해 사회적 합의를 이뤄내기 위해서입니다. 중요한 것은, 정의의 합의된 기준을 세우고, 그것으로 무너진 정의를 회복하는 것입니다.

추모의 염으로 조사의 필요를 부정할 필요도 없고, 조사의 필요로 추모의 염을 비난할 필요도 없습니다. 사적으로는 추모를 하되, 공적으로는 사건을 공론화하면 됩니다. 추모를 한다고 해서, 혹은 추모를 못 하겠다고 해서 비난할 일 아닙니다. 그건 개인의 판단의 영역에 속합니다. 다만, 사적인 추모의 염을 대대적인 공적 캠페인으로 만들어 이 일을 덮어서 아예 없었던 일로 해서는 안 됩니다.

지지율 관리의 문제가 아닙니다. 그것은 당신들의 관심사일 뿐입니다. 지금 당신들을 비난하는 사람들도 과거에 당신들과 똑같은 짓을 했었습니다. 그 자리에 당신들이 앉아 있으나, 그 사람들이 다시 돌아오나, 우리 딸들은 그 밑에서 똑같은 고통을 받으리라는 것을 우리는 압니다. 중요한 것은, 그 자리에 어느 놈이 오든 그 짓 못하게 막아 줄 시스템입니다. 그게 유일한 관심사여야 합니다.

내 윤리적 직관은 지금은 성추행 피해자 편에 서는 게 옳다고 말합니다. 박시장은 내가 그런 일을 할 수 있으리라 생각했던 마지막 사람이라 내게도 충격이 컸습니다. 그래서 이 말을 해야 하는데 차마 말을 못하고, 유창선씨의 말을 인용하는 것으로 대신했던 것입니다. '인용'의 형식을 빌려서라도 발언할 수 있게 해 준 데에 대해 감사드립니다. 요즘은 당연한 일 하는 데에도 큰 용기가 필요합니다.

전우용씨는 그가 피해자에게 "얼마나 큰 잘못"을 저질렀는지 모른답니다. 지금 가장 힘든 사람은 이 사건 가해자의 가족일 거라고 말합니다. 그리고 그렇게 훌륭한 "남자 사람"은 아마 만나기 힘들 거랍니다. 이 문제, 사회에서 이렇게 처리하면 아마도 같은 사건이 영원히 반복될 겁니다. 자칭 페미니스트 시장의 성추행 사건은 저런 사회적 분위기 속에서 일어날 수 있었던 겁니다.

학생운동이든, 노동운동이든, 시민운동이든, 다 우리가 좋아서 한 겁니다. 누가 그거 하라고 강요하지 않았습니다. 누가 희생해 달라고 요구하지도 않았습니다. 그냥 우리가 '옳다'고 생각해서, 내 삶을 바칠 '가치가 있다'고 생각해서 했던 일입니다. 그거 훈장으로 내세우지 마세요.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 한 평생 나가자고 뜨거운 맹세를 했죠? 그 맹세, 지켜야 합니다.

더군다나 운동이 '경력'이 되고 '권력'이 된 지금, 명예 타령하지 마세요. 당신들 강남에 아파트 가졌잖아요. 인맥 활용해 자식 의전원 보냈잖아요. 운동해서 자식들 미국에 유학 보냈잖아요. 청와대, 지자체, 의회에 권력 가졌잖아요. 검찰도 가졌고, 곧 사법부도 가질 거잖아요. 그 막강한 권력으로 부하직원들 성추행까지 하고 있잖아요. 다 가지고, 명예까지 바라십니까?

과거에 무슨 위대한 일을 하셨는지 모르지만, 더 이상 보상을 요구하지 마세요. 당신들의 그 빌어먹을 업적, 이 사회는 넘치도록 보상해 드렸습니다. '명예'를 버린 건 당신들 자신입니다. 자신들이 내다버린 명예, 되돌려 달라고 사회에 요구하지 마세요. 나를 포함해 운동권, 그렇게 숭고하고 거룩하지 않습니다. 우리들도 어느새 X놈이 됐습니다. 그걸 인정해야 합니다.
개의 등록된 댓글이 있습니다.
Apple
고장난 시계가 우연히 시간이랑 맞았군요
Di Natale
ㅇㄱㄹㅇ
루카모도리
댓글등록
번호 제목 작성자 추천 작성일 조회수
497774 일상짜장밥 손승완 2 18:06 26
497773 일상떡볶이 손승완 2 17:59 48
497772 인스타의 노출에 대한 이상한 제재 정책 제니 1 17:55 63
497771 류호정, '비동의 강간죄' 개정안 발의.."여성혐오적 '간음' 표현, '성교'로 정정" 제니 1 17:52 49
497770 감동손혜원 판결은 논란이 마니 되겠네요 마왕 2 17:49 41
497769 지금이 우리의 전부라는 노래 가사중에 안녕하신가영 2 17:44 44
497768 itzy not shy 티져.gif 제니 1 17:41 47
497767 그래서요..... 저녁 떡볶이 vs 치킨 뭐 먹을까요??? 빵떡 1 17:36 49
497766 운영자 요즘 왤케 안보임?? 료라이 6 17:32 78
497765 갤럭시 폴드2 실물.gif 제니 0 17:22 83
497764 김해 윤활유 첨가제 보관 창고 불…"완전진압 시간 걸려" 짓뚜마니아 1 17:19 16
497763 야근전 구내식당vs라면김밥 라울타무도 1 17:17 34
497762 아 퇴근 50분 남았네 료라이 2 17:17 31
497761 권민아는 결국 인스타 삭제했군요 Apple 3 17:15 73
497760 이래도 아이를 낳아야 합니까? Apple 4 17:08 100
497759 스위치에 프로콘이 1순위인 이유. ⓛㅅⓛ 1 17:03 50
497758 오늘은 퇴근하고 광화문 갑니다 Apple 2 17:02 74
497757 ㅎㅂ코인 세탁소 화보 바질 3 17:00 68
497756 킥오프에서 누가 정치적으로 어디로 쏠리건 관심없는데 꼬부기 7 16:56 197
497755 카톡이 갑자기 와서 뭐지 하고 봤더니 Apple 0 16:51 63
497754 기적의 한국어 안녕하신가영 0 16:50 54
497753 인상 농가 피해가 어마어마한가 보네요. 짓뚜마니아 1 16:48 25
497752 건보료 상한선 무너뜨린다 료라이 2 16:45 85
497751 이누야샤 속편 '반요의 야샤히메' 한글자막 예고편. ⓛㅅⓛ 1 16:45 29
497750 "죽으면 책임진다" 택시기사 역고소…구급차 운전자 '죄 안됨' Apple 3 16:25 74
12345 ... 4000